YTN

정부 "수도권 정체국면...거리두기 조정안 금주 추이보고 결정"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정부 "수도권 정체국면...거리두기 조정안 금주 추이보고 결정"

2021년 08월 02일 03시 5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국내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지속 중인 가운데 이번 주 상황이 향후 방역 대응 수위를 가를 것으로 보입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 관련 질의에 "금주 추이를 보면서 여러 의견을 듣고 취합한 뒤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재 수도권에는 거리두기 4단계, 비수도권에는 3단계가 시행 중이며 이 조치는 오는 8일 종료됩니다.

수도권의 경우 지난달 12일부터 벌써 3주째 4단계가 적용 중이지만 연일 1천 명 안팎의 확진자가 쏟아지고 있어 아직 확산세가 꺾이지는 않은 상황입니다.

이와 관련해 손 반장은 "수도권은 현재 2주 정도 확진자 수가 정체 국면으로 진입한 것으로 판단한다"며 "단기간의 목표는 이 정체 양상에서 감소세로 반전시키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이번 주까지의 상황을 조금 더 지켜보면서 감소세로 반전되는지, 그렇지 않은지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부연했습니다.

일각에서는 4단계 조치가 별다른 효과를 내지 못하고 있는 만큼 현 단계 연장에 더해 플러스알파 조치가 불가피하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습니다.

김부겸 국무총리 역시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확산세가 반전되지 않는다면 정부는 더 강력한 방역 조치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추가 조치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정부는 그간 자영업자나 소상공인은 물론 방역 일선 현장의 혼선을 방지하기 위해 거리두기 단계가 종료되기 2∼3일 전에 후속 조정안을 발표해 왔으나, 이번에는 구체적 발표 시점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손 반장은 "전문가, 지방자치단체, 관계부처 등의 의견을 취합해서 결정할 예정인데 현재로서는 일정 자체를 알려드리기 어렵다. 정해지는 대로 다시 알려드리도록 하겠다"고만 언급했습니다.



YTN 이동우 (dw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