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로나19 신규 확진 1,539명...25일 연속 네자릿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천539명으로, 25일 연속 네자릿수를 기록했습니다.

거리 두기 단계 강화에도 4차 대유행의 전국 확산세가 꺾이지 않는 모습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강희경 기자!

신규 확진자가 조금 줄어들긴 했지만, 천5백 명대를 기록했죠?

[기자]
오늘 0시를 기준으로 어제 하루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모두 천539명입니다.

전날 천710명보다 170여 명 줄긴 했지만, 여전히 높은 수치입니다.

천 명이 넘는 네자릿수 신규 확진자가 나온 건 오늘로써 25일째입니다.

감염 경로를 보면 국내 발생이 천466명, 해외 유입은 73명입니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 환자가 938명으로, 전체의 64%를 차지했습니다.

서울 468명, 경기 383명, 인천 87명입니다.

수도권 밖에서도 전체의 36%인 528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경남 97명, 대전 86명, 부산 69명, 충남 62명, 대구 43명 등입니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지난 21일 이후 11일째 500명을 웃돌고 있습니다.

4차 대유행이 비수도권 곳곳으로 번지면서 전국화 양상을 보이고 있는데요.

수도권 사회적 거리 두기가 최고 단계인 4단계로 격상된 지 3주가 넘었고 비수도권에서도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가 시행된 지 2주 됐지만 아직 뚜렷한 효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는 겁니다.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는 6명 늘어 누적 2천95명입니다.

특히 위중증 환자가 18명 늘어 총 317명인데, 위중증 환자가 300명을 넘은 건 191일 만에 처음입니다.

백신 1차 접종자는 49만 5천여 명 늘어 누적 접종자는 1,922만 명을 넘었습니다.

전체 국민의 37.4%가 1차 접종을 마쳤습니다.

1,2차 접종을 모두 끝낸 사람은 5만 8천여 명 늘어 누적으론 713만 명, 전 국민의 13.9%입니다.

전파력이 강한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에서 이미 우세종이 됐고, 여름 휴가철 성수기가 겹쳐서 확진자 규모가 더 커질 거란 우려가 나오고 있는데요.

정부는 감염 확산 위험이 매우 큰 만큼 이번 주말에는 이동과 여행을 최대한 자제하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강희경입니다.



YTN 강희경 (kangh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