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공수처, '특채 의혹' 조희연 10시간여 피의자 신분 조사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공수처, '특채 의혹' 조희연 10시간여 피의자 신분 조사

2021년 07월 28일 05시 5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해직교사 특혜 채용 의혹을 받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10시간 넘게 조사했습니다.

조 교육감은 어제(27일) 아침 과천 공수처에 출석해 조사받은 뒤, 저녁 7시 반쯤 변호인과 함께 청사를 빠져나왔습니다.

조 교육감은 조사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개인적으로 할 수 있는 소명은 다 했다며 검찰개혁에 대한 열망을 배경으로 탄생한 공수처가 균형 있게 판단해주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또 많은 공공기관에서 특별채용은 일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필요하면 추가 조사에 언제든 성실히 응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조 교육감 변호인은 조 교육감이 애초 알고 있는 부분이 많지 않아 진술하는 데 오래 걸리지 않았다며, 공수처가 과거 검찰 특수부처럼 무조건 기소를 전제로 수사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조 교육감은 지난 2018년 해직 교사 5명을 특별채용하는 과정에서 특채에 반대한 부교육감을 업무에서 배제하도록 지시하는 등 직권을 남용하고, 국가공무원법을 어겼다는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공수처는 오늘 조사에서 당시 채용 과정에 부당한 관여나 압력이 있었는지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는데, 조 교육감은 조사에 앞서서도 당시 특채는 적법했고 사회 정의에도 부합한다고 생각한다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YTN 나혜인 (nahi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