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학교·실내체육시설 감염 확산...선별진료소 의료진 위한 '휴식 버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학교와 실내체육시설 등 일상공간에서 발생한 집단감염 사례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임시선별검사소에는 시민들의 발길이 계속 이어지고 있는데요.

경찰이 무더위 속 고생하는 선별검사소 의료진을 위해 휴식공간으로 쓸 수 있는 버스를 지원했습니다.

안양역 임시 선별검사소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김다연 기자!

뒤에 있는 경찰 버스가 휴식 공간으로 사용되는 거죠?

[기자]
네, 어제 이곳 안양역과 삼덕공원 검사소에 배치된 버스입니다.

무더위 속 땀 흘리며 고생하는 의료진과 직원들을 위해 만들어진 휴식 공간입니다.

점심시간과 교대시간을 짬짬이 이용해 의료진들이 쉬는 모습 볼 수 있었습니다.

이곳은 공간이 충분치 않아서 여건상 컨테이너 같은 임시 휴게시설 설치가 어려웠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의료진과 종사자들, 그동안 선풍기나 냉풍기에 의존해 더위를 이겨냈다고 하는데요.

당분간은 이곳 버스 안에서 잠시나마 더위를 피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의료진 말씀 같이 들어보시겠습니다.

[이은혜 / 선별진료소 의료진 : 텐트 공간에서 선풍기 틀고 쉴 수밖에 없었거든요 . 아니면 근처 카페 이용하거나 그렇게 이용할 수밖에 없었는데, 저희가 가깝게 업무가 끝나자마자 바로바로 시원하게 에어컨 이용할 수 있어서 감사합니다.]

매연 탓에 지나다니는 사람이 불편하지 않을까 걱정이실 텐데, 경찰청은 시동을 걸지 않고도 냉방이 가능한 수소 전기버스를 투입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질병관리청과 지방자치단체 요청이 있으면 자체 업무 수행에 지장이 없는 범위에서 경찰 버스를 추가 지원한다는 방침입니다.

[앵커]
오늘도 검사량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데 현장 상황 어떻습니까?

[기자]
네, 검사가 시작된 오전 9시부터 발길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습니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어제 전국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양성판정을 받은 사람은 220명으로 수도권이 대부분입니다.

수도권은 학교와 체육시설 등 일상공간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는데요.

우선 지난 21일 첫 확진자가 나온 서울 동작구의 중학교 축구부와 관련해선 누적 확진자가 17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역학 조사 결과, 이 운동부는 훈련 시 일부 마스크 착용이 미흡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또 샤워공간 등 공용공간을 같이 쓰면서 접촉을 통한 전파가 이뤄진 것으로 추정됩니다.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체육시설에서도 종사자와 수강생 등 확진자 14명이 나왔는데요.

해당 시설은 발열 체크 등의 수칙은 잘 지켰지만, 창문을 닫은 채 냉방장치를 가동하는 등 환기를 충분히 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앞서 노원과 은평의 헬스장을 오가며 수업한 강사가 첫 확진 판정을 받은 뒤 감염이 번진 실내체육시설에서도 60명 넘는 감염자가 나왔습니다.

이처럼 체육 활동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어린이집 사례도 있습니다.

서울 동작구 어린이집에서는 지난 17일 이후 모두 12명이 감염됐고, 중랑구의 어린이집에서는 지난 22일 종사자가 처음 확진된 뒤 1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최근 서울의 한 주 동안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직장이 가장 많고 실내체육시설, 교육시설 등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일상 어디서든 감염될 수 있는 만큼 방역 당국은 실내든 실외든 마스크를 꼭 쓰고 의심 증상이 느껴지면 검사부터 먼저 받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안양역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YTN 김다연입니다.



YTN 김다연 (kimdy081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