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천 명 아래지만 어린이집·유치원 곳곳 확산...인천 감염 '비상'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천 명 아래지만 어린이집·유치원 곳곳 확산...인천 감염 '비상'

2021년 07월 24일 22시 0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수도권의 확산세가 다소 주춤했지만 어린이집과 유치원 등 곳곳에서 산발적 감염 사례가 나와 우려가 여전합니다.

인천 지역의 집단감염 역시 심상치 않습니다.

이교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노인들의 일상과 여가 활동을 돕는 인천 부평구의 한 주야간보호센터입니다.

이곳 센터에서 확진자가 늘고 있습니다.

감염 경로는 봉사활동을 위해 센터를 찾은 부천시 색소폰 동호회원으로 추정되는데 모두 합해 백 명에 육박합니다.

[인천시청 관계자 : 같은 공간에서 공연을 같이 참석하셨으니까 저희가 퍼졌다고 추정을 하고 있고요.]

인천 서구 주점에서 시작해 제철공장 등으로 번진 집단감염은 112명까지 늘었습니다.

첫 확진자에게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검출돼 방역 당국을 더 긴장시키고 있습니다.

인천 동구의 한 대형 마트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은 연수구의 체육시설까지 번졌습니다.

수도권에선 어린이집과 유치원, 학원 등 곳곳에서 감염 사례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서울 중랑구의 한 국공립 어린이집에서 교직원과 원생 등 11명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중랑구청 관계자 : 처음에 원인이 종사자이건 일가족의 원생이든 어떤 그런 상황에서 장시간 돌보다 보니까 원내에 퍼지지 않았나.]

경기 파주시 어린이집과 평택시 유치원 등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수도권 신규 확진자가 천 명 아래로 떨어졌지만 전국적으로 전파력이 강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 비중이 30%가 넘어 확산 우려는 여전합니다.

YTN 이교준입니다.


YTN 이교준 (kyoj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