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있저] 김건희, 전시 실적도 허위 홍보?..."인수 회사 실적" "사기 행위"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뉴있저] 김건희, 전시 실적도 허위 홍보?..."인수 회사 실적" "사기 행위"

2021년 07월 22일 19시 5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논문 표절 논란을 빚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 이번에는 전시 기획 이력을 거짓으로 기재했다는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김 씨가 대표인 코바나 컨텐츠는 지난 2008년 국립현대미술관 산하 덕수궁미술관에서 열린 보석 전시회 '까르띠에 소장품전'을 자신들이 기획한 전시라며 홈페이지를 통해 홍보해 왔습니다.

김 씨를 인터뷰한 언론들도 김 씨와 코바나컨텐츠가 지난 2008년 해당 전시를 통해 처음 이름을 알렸다고 보도했고요.

'뉴스가 있는 저녁' 확인 결과 지난 2012년 코바나컨텐츠의 채용 공고에도 해당 전시가 주요 이력으로 소개돼 있었습니다.

그런데 미술관 측이 "코바나컨텐츠와 전시 관련 업무를 진행한 적이 없다"며 "김 씨의 얼굴도, 코바나컨텐츠의 존재도 몰랐다"고 반박했습니다.

어찌 된 일일까요?

당시 '까르띠에 소장품전' 포스터를 보면 전시는 국립현대미술관과 유명 보석업체 '까르띠에'가 공동 주최한 것으로 돼 있습니다.

후원이나 협찬에도 코바나컨텐츠의 이름은 찾아볼 수 없는데요.

미술관 측은 "코바나컨텐츠 홈페이지나 김 씨 관련 기사에 해당 전시가 언급된 것과 관련해 여러 차례 삭제를 요구했지만, 김 씨 측은 잠시 삭제했다 다시 올리는 과정을 되풀이했다"고 꼬집었습니다.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도 기자회견을 열고 "김 씨가 실제로 관여하지 않은 전시를 이력으로 홍보했고, 이를 바탕으로 다른 전시를 유치할 수 있었다"며 "사기 행위"라고 비판했는데요.

김 씨의 논문 표절 의혹도 언급하며 "김 씨의 인생에서 무엇이 진짜인지 알 수 없을 지경"이라고 직격탄을 날리기도 했습니다.

[김의겸 / 열린민주당 의원 : 김건희 씨의 전시 이력마저 남이 한 일을 그것도 국가 예산을 들여서 한 일을 자기가 했다고 홍보하고 자신의 실적으로 삼은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김건희 씨가 쌓은 전시 기획자로서의 명성은 거짓 위에 거짓을, 허상 위에 허상을 쌓은 모래성이었습니다. 도대체 김건희 씨의 인생에서 뭐 하나 진짜라고 할 수 있는 게 있는지 의심스러운 지경입니다.]

이에 대해 김 씨는 "당시 전시에 관여한 회사를 인수해 이력에 포함시킨 것"이라며 "회사를 인수한다는 것은 회사의 이력을 인수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미술관 측의 요청으로 이력을 삭제했고, 이후 홈페이지도 닫은 상태"라며 "악의적인 흠집 내기"라고 말했습니다.

윤 전 총장 역시 기자들의 질문에 비슷한 답변을 내놓았습니다.

[윤석열 / 전 검찰총장 : 회사를 인수를 했기 때문에, 인수한 회사의 실적도 회사를 인수하면 같이 나오는 거 아니겠습니까? 그런데 본인이 직접 하지 않았기 때문에 그 후에 아마 실적에서 상당히 오래전에 뺀 걸로 알고 있는데요. 굳이 누구를 속이거나 할 필요가 없고….]

앞서 김 씨와 코바나컨텐츠는 대기업 협찬 의혹을 받기도 했죠.

[김용민 / 더불어민주당 의원 (CBS '김현정의 뉴스쇼', 지난달 30일) : 윤석열 전 총장의 부인이 운영하던 회사가 윤석열 전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이 되고 하는 과정에서 갑자기 협찬사가 많이 늘어났던 부분, 이 부분은 가족의 문제가 아니라 윤석열 전 총장의 뇌물죄로도 연결될 수 있거든요. 그래서 이 사건이 가장 중요하고 검증이 반드시 돼야 되는 사건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부인과 장모 관련 논란에 이어 최근 '주 120시간 노동', '민란' 등의 발언으로 구설이 잇따르자, 윤석열 캠프 측은 이른바 네거티브 대응팀을 꾸려 본격 활동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뉴스가 있는 저녁 안귀령입니다.

YTN 안귀령 (agr@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