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영상] "이물질로 치아 다쳐" 휴게소·마트 40곳에서 사기 행각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영상] "이물질로 치아 다쳐" 휴게소·마트 40곳에서 사기 행각

2021년 07월 22일 09시 0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전국 휴게소 식당과 대형마트 등에서 음식을 사먹고는 이물질 때문에 치아를 다쳤다고 거짓말해 치료비를 뜯어낸 남성이 구속됐습니다.

업주들은 코로나19로 영업이 어려운데, 고소까지 당하면 더 큰 지장이 생길까 봐 울며 겨자먹기로 돈을 건넸습니다.

범행 영상, 함께 보시죠.

지난해 11월, 경북 영주시의 대형마트에서 찍힌 CCTV 영상입니다.

한 남성이 두리번거리더니 빵을 하나 집어 듭니다.

이후 빵에 이물질이 있어 치아를 다쳤다며 업주에게 돈을 요구해 치료비 명목으로 수십만 원을 받아 챙겼습니다.

이 남성, 여기서만 그런 게 아니었습니다.

지난 2019년 11월부터 지난 3월까지 전국 휴게소와 식품점, 대형마트 등을 돌며 같은 방식으로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피해를 본 업체는 40곳, 피해 금액은 2천7백여만 원에 달합니다.

피의자는 49살 A 씨로 업주들에게 허위 진단서를 제출하고 치과 진료 비용 결제 내역 문자도 가짜로 꾸며 보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무직인 A 씨는 자신이 대기업 임원이라고 속여 업체에 불이익을 주겠다거나 고소하겠다며 협박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피해 업주들은 코로나19 사태로 영업이 어려운데 고소를 당하면 영업에 더 큰 지장이 생길 것을 우려해 어쩔 수 없이 돈을 건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기 시흥경찰서는 A 씨를 상습 공갈 혐의로 지난 2일 구속해 검찰에 넘겼습니다.


YTN 신준명 (shinjm75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