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취준생이 꼽은 취업 도움 안되는 스펙 1위는 '봉사활동'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취준생이 꼽은 취업 도움 안되는 스펙 1위는 '봉사활동'

2021년 06월 28일 14시 4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취업 준비생들이 취업에 도움이 되지 않는 스펙, 이른바 '자충수펙' 1위로 봉사활동 경험을 꼽았다. '자충수펙'은 스스로 한 행동이 불리한 결과를 가져오는 바둑 용어 '자충수'와 '스펙'을 합친 신조어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취준생 1,255명을 대상으로 '자충수펙'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 89.3%가 현재 보유한 스펙 중 불필요한 스펙, 이른바 자충수펙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이 꼽은 자충수펙 1위에는(*복수응답) '봉사활동 경험(27.7%)'이 꼽혔다. 다음은 '학벌(25.9%)', '한자/한국사 자격증(25.0%)', '창업 경험(19.7%)', '높은 학점(19.0%)' 등의 순이었다.

취준생이 꼽은 취업 도움 안되는 스펙 1위는 '봉사활동'

이 같은 스펙이 필요하지 않은 이유로는(*복수응답) '지원 직무와 연관성이 높지 않아서(43.4%)'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어 '실무에 필요하지 않은 스펙이어서(36.3%)', '취업에 전혀 도움이 안돼서(24.0%)', '객관적인 판단이 어려운 기준이어서(17.9%)', '누구나 다 갖고 있는 스펙이라서(16.8%)' 등이 뒤따랐다. 취준생들은 실무와 관련 없는 스펙이나 누구나 가지고 있는 자격증은 취업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최근 각 기업에 블라인드 채용이 늘고 역량면접 비율이 높아지면서 지원자의 실무 관련 스펙이 더욱 중요해진 추세다.

그렇다면 취준생이 꼽은 필수 스펙은 무엇일까? '취업 시 꼭 갖춰야 하는 필수 스펙'에 대해 물은 결과(*복수응답), 취준생 63.9%는 '업무 관련 분야 자격증'을 1순위로 꼽았다. 다음으로 '컴퓨터 능력 관련 자격증(31.6%)', '공인 어학 성적(17.4%)', '제2 외국어 능력(11.6%)' 등을 꼽았다. 취준생 10명 중 8명은 필수 스펙이 최종 합격 여부에 영향을 준다고 생각했다.

한편, '스펙을 중요시하는 경향이 지속될지'를 묻는 질문에 82.3%의 응답자가 '지속될 것이다'라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구직자들의 스펙이 꾸준히 상향 평준화될 것 같아서(53.4%)', '학연 등 기본적인 스펙을 중시하는 풍토가 없어지지 않을 것 같아서(25.3%)', '일정 수준의 스펙은 기본 요소이기 때문에(13.3%)' 등이 있었다.

YTN PLUS 정윤주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