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취준생이 꼽은 취업 도움 안되는 스펙 1위는 '봉사활동'

실시간 주요뉴스

취업 준비생들이 취업에 도움이 되지 않는 스펙, 이른바 '자충수펙' 1위로 봉사활동 경험을 꼽았다. '자충수펙'은 스스로 한 행동이 불리한 결과를 가져오는 바둑 용어 '자충수'와 '스펙'을 합친 신조어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취준생 1,255명을 대상으로 '자충수펙'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 89.3%가 현재 보유한 스펙 중 불필요한 스펙, 이른바 자충수펙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이 꼽은 자충수펙 1위에는(*복수응답) '봉사활동 경험(27.7%)'이 꼽혔다. 다음은 '학벌(25.9%)', '한자/한국사 자격증(25.0%)', '창업 경험(19.7%)', '높은 학점(19.0%)' 등의 순이었다.

취준생이 꼽은 취업 도움 안되는 스펙 1위는 '봉사활동'

이 같은 스펙이 필요하지 않은 이유로는(*복수응답) '지원 직무와 연관성이 높지 않아서(43.4%)'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어 '실무에 필요하지 않은 스펙이어서(36.3%)', '취업에 전혀 도움이 안돼서(24.0%)', '객관적인 판단이 어려운 기준이어서(17.9%)', '누구나 다 갖고 있는 스펙이라서(16.8%)' 등이 뒤따랐다. 취준생들은 실무와 관련 없는 스펙이나 누구나 가지고 있는 자격증은 취업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최근 각 기업에 블라인드 채용이 늘고 역량면접 비율이 높아지면서 지원자의 실무 관련 스펙이 더욱 중요해진 추세다.

그렇다면 취준생이 꼽은 필수 스펙은 무엇일까? '취업 시 꼭 갖춰야 하는 필수 스펙'에 대해 물은 결과(*복수응답), 취준생 63.9%는 '업무 관련 분야 자격증'을 1순위로 꼽았다. 다음으로 '컴퓨터 능력 관련 자격증(31.6%)', '공인 어학 성적(17.4%)', '제2 외국어 능력(11.6%)' 등을 꼽았다. 취준생 10명 중 8명은 필수 스펙이 최종 합격 여부에 영향을 준다고 생각했다.

한편, '스펙을 중요시하는 경향이 지속될지'를 묻는 질문에 82.3%의 응답자가 '지속될 것이다'라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구직자들의 스펙이 꾸준히 상향 평준화될 것 같아서(53.4%)', '학연 등 기본적인 스펙을 중시하는 풍토가 없어지지 않을 것 같아서(25.3%)', '일정 수준의 스펙은 기본 요소이기 때문에(13.3%)' 등이 있었다.

YTN PLUS 정윤주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