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사흘째 600명대...어제 신규 확진 634명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사흘째 600명대...어제 신규 확진 634명

2021년 06월 25일 09시 4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사흘째 600명대 기록…어제 신규 확진 634명
국내 발생 602명·해외 유입 32명
서울 264명, 경기 179명, 인천 24명 등 수도권만 467명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사흘 연속 600명대를 기록했습니다.

또 1차 백신 접종을 마친 국민은 1,500만 명을 넘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종균 기자!

코로나19 유행이 좀처럼 진정되지 않고 있는데, 신규 확진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오늘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634명입니다.

사흘 연속 600명대를 기록했습니다.

감염경로는 국내 발생이 602명, 해외 유입이 32명입니다.

지역 감염은 수도권에 집중돼 있습니다.

서울 264명, 경기 179명, 인천 24명으로 수도권만 신규 환자가 467명입니다.

국내 발생의 76%에 이릅니다.

비수도권에선 부산 27명, 경남 17명, 울산 16명으로 경남권에서 지역 감염이 많았습니다.

이밖에 전남 17명, 강원 13명 등 전국 17개 시도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는 1명 늘었고, 위중증 환자는 2명 늘어 총 143명입니다.

어제 하루 1차 백신 접종자는 31,320명입니다.

1차 접종을 마친 국민은 1,500만 명을 넘어 전체 인구의 29.6% 수준입니다.

또 10만6천여 명이 추가로 2차 접종해 모두 452만여 명이 2차 접종을 마쳤습니다.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전 국민의 8.8% 수준입니다

다음 달부터 완화된 거리 두기 개편안이 시행됩니다.

문제는 긴장감 완화로 인한 방역 누수입니다.

실제 최근 3주간 개별접촉 감염 비율이 39.8%, 45.4%, 48.5%로 꾸준히 상승했습니다.

정부와 자치단체는 다음 달 1일부터 2주간 방역현장을 특별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더구나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더 센 것으로 알려진 델타 변이 바이러스 감염이 국내에서도 꾸준히 나오고 있어서 방역 당국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김종균입니다.


YTN 김종균 (chong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