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택배·배달 플랫폼 노동자 "과로·고용불안 시달려"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택배·배달 플랫폼 노동자 "과로·고용불안 시달려"

2021년 06월 24일 09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택배와 배달, 퀵서비스 등 업무를 하는 플랫폼 노동자들이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며 과로에 시달린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시민단체 '일과 건강'은 어제(23일) 토론회를 열고 플랫폼 노동자 530여 명을 대상으로 한 노동환경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이들은 하루 평균 10시간 이상, 일주일에 6일 전후로 일하면서 노동시간이 주 52시간을 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10명 가운데 7명 이상은 고용상태가 불안하고 소득이 일하는 것에 비해 적다고 느꼈고, 과도한 업무량 때문에 식사를 제대로 못 한다는 응답도 대부분을 차지했습니다.

시민단체 관계자는 유급 병가제도를 도입하고 무거운 짐을 드는 노동자들은 2인 1조로 근무하는 등 근무 환경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황보혜경 [bohk101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