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인천 주물공장서 수백kg 철제 거푸집에 깔린 60대 근로자 숨져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인천 주물공장서 수백kg 철제 거푸집에 깔린 60대 근로자 숨져

2021년 06월 22일 00시 5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최근 산업 현장에서 근로자들이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인천에 있는 한 공장에서도 60대 근로자가 수백kg 철제 거푸집에 깔려 숨지는 사고가 났습니다.

어제(21일) 새벽 6시 40분쯤 인천시 경서동에 있는 주물공장에서 철제 거푸집에 60대 근로자 A 씨가 깔렸습니다.

이 사고로 A 씨가 가슴과 팔 등을 심하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을 거뒀습니다.

사고 당시 A 씨는 수백kg에 달하는 선박 엔진 부품 제조용 철제 거푸집 여러 개를 운반용 장비에 싣다가 거푸집이 균형을 잃고 넘어지면서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운반용 장비에 싣는 작업은 A 씨 혼자 담당했고, 주변에는 다른 근로자 여러 명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사고 당시 2인 1조 작업 원칙 등 안전 수칙이 잘 지켜졌는지, 회사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우철희 [woo7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