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학의에 뇌물...검찰 회유 없어" vs "신뢰성 의문"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김학의에 뇌물...검찰 회유 없어" vs "신뢰성 의문"

2021년 06월 14일 17시 0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대법 "뇌물 줬다는 증언 신빙성 인정하기 어려워"
"검찰 사전면담서 회유나 압박 여부 검증해야"
사업가 최 씨 "검찰의 회유, 압박 전혀 없었다"
’파기환송심’ 서울고법, 조만간 재판부 배당
[앵커]
대법원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뇌물을 줬다고 증언한 사업가가 검찰의 회유나 압박을 받았을 개연성이 있다며 김 전 차관 사건을 파기환송했는데요.

그래서 YTN이 해당 사업가의 입장을 직접 들어봤습니다.

회유 같은 건 없었다며, 뇌물을 건넨 것이 사실이라고 거듭 주장했는데, 김 전 차관 측은 강하게 부인하고 있습니다.

한동오 기자입니다.

[기자]
대법원이 유죄를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보석을 허가하면서 8개월 만에 석방된 김학의 전 차관.

[김학의 / 전 법무부 차관 (지난 10일) : (김학의 동영상 속 본인 아니라고 생각하세요?) ……. (대법원에서 증언 신뢰성 배척했는데 어떻게 생각하세요?) …….]

김 전 차관에게 뇌물을 줬다는 사업가 최 모 씨의 법정증언이 현재로썬 신빙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는 이유였습니다.

증언 전 검찰의 사전 면담과정에서 회유나 압박, 답변 유도나 암시 등이 있었는지 증인의 진술 등으로 증명해야 한다는 겁니다.

최 씨의 증언이 다시 사건의 핵심 쟁점으로 떠오른 건데, YTN이 직접 최 씨의 입장을 들어봤습니다.

최 씨는 검찰의 회유나 압박은 전혀 없었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자신이 김 전 차관 부인의 친척에게 천2백만 원을 보낸 계좌추적 결과가 추가로 나와 꼼짝없이 뇌물을 준 걸 인정해야 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자신과 일면식도 없는 사람한테 그 돈을 보낼 일이 없지 않으냐며, 회유를 받을 이유도, 강요를 받을 이유도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연예인 아들에게 좋지 않은 이미지가 생길 것 같아 염려하던 중 증거자료가 나와 부인할 수 없었다는 2심 증언을 재확인한 겁니다.

하지만 김 전 차관 측은 여전히 최 씨 진술의 신뢰성에 의문이 있다는 입장입니다.

최 씨가 처음에는 명확히 기억도 못 하다가 검찰에서 객관적인 금융자료들을 내자 점점 진술이 구체화했다며, 그 자체가 유도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진술이 바뀐 이유도 납득하기 어렵고, 최 씨가 2심 법정 증언에서 객관적 사실과 다른 답변도 많이 했다고 비판했습니다.

파기환송심을 맡은 서울고등법원은 대법원에서 사건 기록이 넘어오는 대로 조만간 재판부를 배당할 예정입니다.

향후 재판에선 최 씨에 대한 증인신문과 과거 면담과정을 기록한 자료 등을 검증해 증언의 신빙성을 따질 전망입니다.

8개월 만에 석방된 김 전 차관은 자택에 머물며 재판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증인 최 씨의 주장을 내세워 유죄 입증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이지만, 김 전 차관 측은 증언의 신뢰성을 흔드는 전략을 내세울 것으로 보여 파기환송심에서도 첨예한 공방이 예상됩니다.

YTN 한동오[hdo86@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