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5살 자녀 학대 뇌출혈' 20대 친모·계부 법원 출석...구속 갈림길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5살 자녀 학대 뇌출혈' 20대 친모·계부 법원 출석...구속 갈림길

2021년 06월 13일 13시 5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5살 자녀를 학대해 중태에 빠뜨린 혐의로 체포된 20대 친모와 의붓아버지에 대한 구속 여부가 이르면 오늘 결정됩니다.

조금 전 두 사람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기 위해 법원에 도착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승환 기자!

두 사람, 법원 출석 당시 모습은 어땠습니까?

[기자]
다른 구치소에 각각 수용된 두 사람, 따로 법원에 이송됐는데요.

먼저 법원에 도착한 20대 의붓아버지는 혐의를 인정한다며, 죄송하다고 짧게 답한 뒤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이어서 도착한 친모는 취재진의 쏟아지는 질문에 아무런 말도 하지 않고 건물 안으로 향했습니다.

법원은 오후 2시부터 아동복지법상 상습아동 학대 혐의를 받는 두 사람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진행합니다.

이들은 지난 10일 인천시 남동구에 있는 빌라에서 5살 아들을 학대해 머리 등을 크게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아이는 병원으로 옮겨진 뒤 뇌출혈 증상을 보인 뒤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지만 현재까지 의식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병원 측은 아동의 뺨에 있는 멍 자국을 발견하고 학대를 의심해 신고했고,

경찰은 20대 친모와 20대 의붓아버지를 긴급 체포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의붓 아버지 A 씨는 목마를 태워주다가 실수로 떨어뜨려서 다쳤다고 진술했는데요.

하지만 추가조사에서 말을 안 들어 때렸다며 혐의를 일부 인정했습니다.

친모 B 씨는 평소에도 말을 듣지 않거나 공부를 못한다며 뺨이나 등을 때리는 등 상습적으로 학대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들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르면 오늘 안으로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김승환[ksh@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