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AZ 백신 정량의 절반만 투여...'정량 지침' 위반 첫 사례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단독] AZ 백신 정량의 절반만 투여...'정량 지침' 위반 첫 사례

2021년 06월 11일 20시 5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AZ 백신 정량의 절반만 투여받았다"…민원 접수
보건소 "민원 내용 사실"…40여 명, 백신 절반 분량 투여
병원 "이상 반응 가능성 줄이려는 취지"
"1차 절반·2차 정량 투약, 예방 효과 28%p↑…학술지 참고"
[앵커]
인천의 한 병원에서 당국의 접종 지침을 어기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절반 분량만 투여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접종이 시작된 이후 첫 사례인데, 이번 일로 위탁 업무가 해지된 병원 측은 고령 접종자들의 이상 반응 가능성을 최소화하려는 조처였다고 해명했습니다.

박희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위탁 업무를 맡아왔던 한 병원입니다.

최근 이 병원에서 백신 정량의 절반만 투약한다는 민원이 구청에 접수됐습니다.

[AZ 백신 접종자 가족 : 간호사분이 처음에 설문지 조사 하면서 반만 맞으면 이점이 많다며 기저 질환이 있으면 더 좋고, 이상 반응도 적기 때문에 좋을 거라고 추천받아서 부모님이 검진서 작성하시고 접종했습니다.]

보건소의 현장 확인 결과, 해당 내용은 사실로 드러났습니다.

위탁 업무를 시작한 지난 4월부터 최근까지 1차 접종한 고령층은 645명.

이 가운데 40여 명이 절반만 투여받은 겁니다.

[박대원 / 인천 남동구청 홍보기획팀장 : (해당 병원에) 백신 입고를 75바이알했는데, 그중에 60바이알을 사용하고, 15바이알은 회수했습니다.]

방역 당국이 정한 AZ 백신 접종 정량은 1차와 2차 모두 0.5㎖.

이에 대해 병원 측은 기저 질환이 있는 고령층의 이상 반응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절반만 놔준 거라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면서 1차에 절반, 2차에 정량을 투약하면 예방 효과가 28%포인트 높아진다는 AZ 본사와 해외 학술지의 연구 결과를 제시했습니다.

[A 병원 원장 : 기저 질환이 너무 심하다든가, 폐활량이 너무 떨어져 있으면 많은 이상 반응이 생겨서 몸에 생채기가 생기는데, 전용량을 맞을 때 문제가 생기면 우리도 의학적·도덕적 책임 안 질 수가 없는 겁니다. 예진이 그래서 있거든요.]

방역 당국은 해당 병원이 백신 정량 지침을 위반한 첫 사례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해당 병원의 접종 위탁 업무를 해지하고, 접종자들에게 재접종을 권고할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YTN 박희재[parkhj022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