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산후도우미가 생후 88일 아기 학대"...경찰, 수사 착수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산후도우미가 생후 88일 아기 학대"...경찰, 수사 착수

2021년 06월 11일 16시 4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산후도우미가 생후 88일 아기 학대"...경찰, 수사 착수
산후도우미가 생후 88일 된 아기를 학대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서울경찰청은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60대 산후도우미 A 씨를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최근 서울 관악구의 한 가정집 산후도우미로 일하면서 아기를 목이 꺾이도록 흔들거나 소파에 던지는 등 학대한 혐의를 받습니다.

아이 부모는 한 달 치 CCTV를 돌려보다가 A 씨의 학대 정황을 포착하고, 지난 9일 서울 관악경찰서에 신고했습니다.

13세 미만 아동학대 사건은 지방경찰청 전담팀이 수사하도록 한 지침에 따라 이 사건은 서울경찰청으로 이첩됐습니다.

김우준 [kimwj022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