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제보는Y] '살해 협박' 신고한 무속인에게..."신이 화났나" 조롱한 경찰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제보는Y] '살해 협박' 신고한 무속인에게..."신이 화났나" 조롱한 경찰

2021년 05월 18일 04시 5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30대 무속인, 전혀 모르는 번호로 문자 폭탄 받아
허무맹랑한 내용에 이어 살해 협박 문자 시작
"출동한 경찰관, 신에게 잘못한 거 아니냐 말해"
[앵커]
한 무속인 가족이 모르는 사람에게 살해 협박이 담긴 문자 메시지 수백 통을 받았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두려움에 떨며 경찰에 신고했는데 출동한 경찰관은 조롱하는 듯한 말만 남겼고, 신변보호 조치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습니다.

제보는 Y, 이준엽 기자입니다.

[기자]
10살 아들과 8살 딸을 홀로 키우는 30대 무속인 박지연 씨(가명).

지난 3일 밤, 전혀 모르는 번호로 문자 폭탄을 받았습니다.

'귀신을 본다', '교회와 점집의 대결이다'라는 둥 허무맹랑한 내용이었습니다.

박 씨가 메시지를 보내지 말라고 답하자, 이번엔 살해 협박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박지연 (가명) / 협박 문자 피해자 :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신고합니다'라고 보냈어요. 그랬더니 거기에서 '오'라고 하면서 그때부터 시작된 거죠. 계속해서 '신고하면 죽인다', '죽이겠다', '사람 죽여 봤느냐' 뭐 그런 내용도 들어가고.]

협박 문자는 9시간 동안 무려 400통 넘게 쏟아졌고 참다못한 박 씨는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그런데 더욱 황당했던 건 출동한 경찰관의 태도였습니다.

신당에 찾아와서는 이런 메시지가 온 게 신이 화가 나 벌주는 것 아니냐며 조롱하듯 말한 겁니다.

[박지연 (가명) / 협박 문자 피해자 : '신 내림을 받은 지 얼마나 됐냐.' 얘기하는 게 상당히 불쾌했어요. 사건과 무관한 내용이고. '본인이 생각하기에 제가 신령님에게 잘못한 게 있어서 그런 것 같다'라고 얘기를 하시는 거예요.]

그리고는 문자를 보낸 사람에게 전화 걸어 메시지를 보내지 말라고 한마디 하곤 돌아갔습니다.

[지구대 경찰관 : 아 저는 경찰관인데요. 문자 그런 식으로 보내면 안 돼요.]

[협박 문자 가해자 : 다음부턴 그렇게 안 보낼게요. 죄송합니다.]

이후에도 협박은 계속됐고, 심지어 10살 아들 휴대전화에까지 죽이겠다는 내용의 메시지가 왔습니다.

"너무 많아서. (끝이 없네요, 정말.)"

아이들에게 해가 미칠까 두려움이 커진 박 씨는 지난 6일 경찰에 신변보호를 신청했고, 심사를 거쳐 보호대상으로 등록됐습니다.

필요할 때 자녀 등하교를 돕겠다는 약속도 받았습니다.

그런데 막상 박 씨가 지구대에 보호를 요청하자 곤란하다는 대답이 돌아왔습니다.

[지구대 경찰관 : 저희가 학생을 데리고 등하교를 시켜드릴 순 없어요. (안 좋은 일이) 일어날 수 있다는 개연성만으로 경찰을 배치할 수는 없어요. 그렇게 되면 국민 100명 당 경찰관 100명이 있어야 하잖아요.]

YTN 취재가 시작되자 경찰은 담당 지구대에서 보호대상 정보를 빨리 전달받지 못해 잘 몰랐다면서 신변보호를 거절한 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신당에 출입했던 경찰이 한 발언은 분위기를 누그러뜨리려 한 취지였다고 해명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 이것저것 자연스럽게 얘기를 하다가 보니까 그런 얘기가 나온 것 같대요." "그런 부분은 저희가 교육을 해서 유사 사례 없도록 주의하겠습니다.]

사건 발생 일주일이 지나서야 경찰은 문자를 보낸 20대 남성을 특정해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경찰은 이 남성이 박 씨 모자의 전화번호를 알게 된 경위와 범행 이유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YTN 이준엽[leejy@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