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인천 고등학교서 교사-학생 "내가 맞았다" 맞고소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인천 고등학교서 교사-학생 "내가 맞았다" 맞고소

2021년 05월 17일 18시 1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인천 고등학교서 교사-학생 "내가 맞았다" 맞고소
인천 한 고등학교 담임교사와 학생이 서로 상대방을 상해와 폭행 혐의로 고소하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인천 미추홀경찰서에 따르면 미추홀구 한 고등학교에 다니는 A 군은 지난달 담임교사 B 씨를 폭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A 군 측은 지난달 7일 수업을 마치고 휴대전화를 찾는 과정에서 한숨을 쉬었다는 이유로 교사 B 씨에게 욕설과 함께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B 씨는 오히려 A 군이 자신의 손을 세게 쳐 부상을 입었다며 지난달 말 상해 혐의로 A 군을 맞고소했습니다.

경찰은 이들을 불러 조사한 뒤 당시 상황을 목격한 학생들을 상대로 구체적인 경위를 파악할 계획입니다.

박기완 [parkkw061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