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노래주점에서 사라진 손님...20일 만에 시신 발견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노래주점에서 사라진 손님...20일 만에 시신 발견

2021년 05월 13일 05시 5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지난달 말, 인천의 한 노래주점을 방문한 남성이 실종되는 사건이 있었는데요.

남성은 사라진 지 20일 만에 인적이 드문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김혜린 기자입니다.

[기자]
인천 송도 신항의 한 공터.

경찰 120여 명이 열을 맞춰 공터 곳곳을 꼼꼼히 살핍니다.

경찰은 인천의 한 노래주점에서 실종된 40대 남성 A 씨의 시신이 이곳에 유기됐다고 보고 7시간 가까이 수색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하지만 A 씨의 시신이 발견된 곳은 경찰의 예상과 달리 인천 부평구 철마산 중턱이었습니다.

살인과 사체 유기 혐의로 체포된 노래주점 업주 30대 남성 B 씨가 범행을 인정하고 시신을 유기한 곳을 실토하면서 같은 날 저녁 7시 반쯤 경찰이 시신을 찾은 겁니다.

A 씨의 시신은 심하게 훼손된 상태로 인적이 드문 풀숲에 널브러져 있었다는 게 경찰의 설명입니다.

[경찰 관계자 : 수풀 속에 그냥 유기된 상태. 일단 사체 유기장소를 얘기했기 때문에 자백을 한 것이라고 봐야죠.]

A 씨는 지난달 21일 저녁 7시쯤 B 씨가 운영하는 인천 신포동의 한 노래주점을 방문했습니다.

그리고 이튿날 새벽 2시쯤 행적이 사라졌습니다.

남성이 노래주점에 들어가는 모습은 CCTV에 포착됐지만 나오는 모습은 찍히지 않았습니다.

남성의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곳도 이곳 노래주점입니다.

그런데 실종 이후 B 씨의 수상한 행동이 포착됐습니다.

인근 가게 CCTV가 실제로 작동하는지, 또 어디까지 찍히는지 확인하고 다닌 겁니다.

[인근 상인 : 여기 옆에 주차장 CCTV 볼 수 있느냐고 그러더라고요. '삼촌 근데 CCTV가 입구만 보이지 안쪽은 안 보여요.' 그랬더니 '아 그래요?' 그러면서 그냥 갔어요. 안 보인다고 하니까 그냥 간 거죠.]

현장 감식 결과 노래주점 내부 화장실에서 혈흔이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A 씨가 사라진 날 오후, B 씨가 근처 마트에서 락스와 청테이프를 구매한 것을 파악했습니다.

수차례에 걸쳐 쓰레기봉투를 들고 노래주점을 오간 모습도 확인했습니다.

A 씨가 사라진 지 20일 만에 덜미를 붙잡힌 B 씨는 경찰 조사 초기엔 술값 실랑이 끝에 A 씨가 주점 밖으로 나갔다며 혐의를 모두 부인했지만,

경찰이 계속해서 증거를 제시하며 추궁하자 범행을 자백했습니다.

경찰은 A 씨의 시신에 대한 부검을 의뢰하고 범행 동기 등 사건 경위가 파악되는 대로 구속 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YTN 김혜린[khr0809@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