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스타벅스 이벤트 상품 하루 만에 10만 원 선에 거래

실시간 주요뉴스

스타벅스 이벤트 상품 하루 만에 10만 원 선에 거래
스타벅스 코리아가 여름 한정판으로 내놓은 이벤트 상품이 행사 하루 만에 중고 거래 사이트에서 2배 이상 가격에 팔리고 있다.

스타벅스는 지난 11일부터 오는 7월 12일까지 두 달 동안 여름 e-프리퀀시 사은품으로 쿨러와 휴대용 랜턴을 증정하고 있는데 이벤트 음료 3잔을 포함해 총 17잔을 구매하면 받을 수 있다.

이벤트를 시작한 지 하루 만인 12일, 온라인 중고거래 카페 중고나라에는 '스타벅스 쿨러와 랜턴'을 판매한다는 글이 200여 개 가까이 올라왔다.

상품은 최소 7만 원에서부터 최대 15만 원 선에 거래되고 있고 대부분 10만 원대에 판매 중이다.

상품 판매 대신 상품을 받기 위해서 음료를 마시고 받는 '스티커'를 판매하는 경우도 있다. 스티커 한 개에 1천 원 선에 거래되고, 이벤트 음료는 그보다 비싼 가격에 판매된다.

스타벅스 행사 제품은 브랜드 운동화 시장처럼 '리셀러(인기 있는 상품을 비싸게 되팔 목적으로 구매하는 사람)'들이 붙는다.

올해 초 스타벅스가 내놓은 '플레이모빌'도 매장에서는 일찍 줄 서지 않으면 상품을 구할 수 없었지만, 중고나라나 당근마켓에서는 쉽게 구할 수 있었다. 그러나 대부분 정가보다 훨씬 높은 가격에 판매했다.

스타벅스 코리아는 '굿즈 대란'을 막기 위해 한 ID 당 7일간 받을 수 있는 이벤트 상품 개수를 5개로 제한하고, 1인 1회 주문 제조 음료를 최대 20잔까지만 주문 할 수 있도록 제한했다.

스타벅스 코리아가 이런 제한을 둔 이유는 지난해 여의도 스타벅스 매장에서 한 고객이 굿즈를 받기 위해 커피를 300잔 주문한 뒤 사은품이었던 '래디백' 17개와 커피 한 잔만 들고 나머지는 폐기하라고 했던 일이 발생했기 때문.

당근마켓에서 8만 원대에 상품을 판매 중인 A 씨는 "상품을 받기 위해 커피를 다 마시면 최소 6만 5천 원 정도인데 8만 원대에 파는 사람은 수고비 정도만 받고 파는 셈"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타벅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 고객이 매장을 방문해 원하는 사은품을 선택하고 수령하는 방식에서 모바일 예약 시스템으로 전환했다.


YTN PLUS 최가영 기자
(weeping07@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