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굿모닝] 300kg에 깔린 청년...평택항 사고 CCTV 공개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굿모닝] 300kg에 깔린 청년...평택항 사고 CCTV 공개

2021년 05월 12일 06시 0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안전장비 하나 없이 300kg에 달하는 컨테이너에 깔려 숨진 고 이선호 씨의 사고 당시 cctv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현장에 작업을 통제하고 지시할 안전 관리자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화면으로 보겠습니다.

지난달 22일 오후, 여느 때와 다름없었던 평택항입니다.

노동자들이 컨테이너 사이를 오가며 작업이 한창입니다.

어두운 색깔 옷을 입은 고 이선호 씨도 보입니다.

멀리서 보기에도 보호 장비 하나 없는 맨몸입니다.

작업을 시작한 지 16분쯤 흘렀을 때, 지게차 한 대가 컨테이너로 다가가 한쪽 날개를 덮는 순간, 반대쪽 날개가 접히면서 이 씨를 그대로 덮칩니다.

동료 작업자들이 달려가 쇳덩이를 들어보지만, 꿈쩍하지 않습니다.

컨테이너 날개 무게만 300kg, 급히 지게차로 들어 올리고 10여 분 만에 119도 도착했지만, 이 씨는 숨진 뒤였습니다.

현장에서는 컨테이너 고정핀을 빼기 전에 청소해야 한다는 작업 절차가 무시됐습니다.

기본적인 안전 장비가 지급되지 않았고 현장을 통제하는 관리자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이재훈 / 故 이선호 씨 아버지 (지난 10일) : 근본적인 원인은 원청에서 인건비 아껴보겠다고 법으로 정한 안전요원을 배치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 사고가 발생한 겁니다. 지게차 B가 했든 C가 했든, 청소를 했든 그건 부수적인 이야기죠.]

경찰과 고용노동부의 조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관할 해양수산청이 사고 원인으로 바람을 지목해서 논란입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인 민주당 노웅래 의원은 어제 사고 현장을 방문한 뒤 SNS에 글을 올렸습니다.

노 의원은 평택지방해양수산청이 바람으로 철판이 넘어졌다고 주장한다면서 한숨이 나온다고 지적했습니다.

오늘로 고 이선호 씨가 세상을 떠난 지, 벌써 20일이 흘렀습니다.

유가족들은 작업을 지시한 사람과 원청의 진심 어린 사과,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을 요구하면서 아들을 놓아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김영수 [yskim2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