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로나19 신규 환자 676명..."4차 유행 경고등 계속"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코로나19 신규 환자 676명..."4차 유행 경고등 계속"

2021년 05월 05일 11시 5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어린이날인 오늘, 국내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6백 명대 후반을 기록했습니다.

보건 당국은 한번 켜진 4차 유행 경고등이 좀처럼 꺼지지 않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한연희 기자!

확진자 수가 전날 5백 명대였는데, 어제보다 환자수가 늘었네요?

[기자]
네,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676명입니다.

어제보다 135명 늘면서 신규 확진자가 606명이었던 지난 2일 이후 사흘 만에 다시 600명대로 올라섰습니다.

평일 대비 검사 건수가 절반 수준으로 줄어드는 주말과 휴일의 영향이 사라지는 주 중반부터 다시 확진자가 급증한 것으로 보이는데요.

특히 오늘 어린이날을 비롯해 가정의 달을 맞아 각종 행사가 예정된 만큼, 확진자 규모는 앞으로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입니다.

신규 환자의 감염 경로는 국내 발생이 651명, 해외 유입이 25명입니다.

국내 발생을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만 412명입니다.

서울이 234명, 경기 162명, 인천에서 16명의 환자가 나왔습니다.

수도권 밖의 지역에서는 강원이 48명으로 가장 많고, 경북 38명, 경남 26명, 부산과 울산이 각각 22명과 21명 등입니다.

사망자는 7명 더 늘었고 위중증 환자는 11명 더 늘어 173명입니다.

오늘 0시 기준 백신 접종 현황도 나왔습니다.

1차 접종을 받은 사람은 6만 2,507명이 늘어 누적 353만 명을 넘었습니다.

2차 신규 접종자는 3만천여 명입니다.

백신 접종 뒤 이상 반응 신고는 614건이 늘었는데, 사망 사례가 3건이고 아나필락시스 의심사례가 1건, 중증 의심사례가 7건입니다.

사망자는 모두 화이자 백신을 맞았는데, 접종과 사망 간의 인과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앵커]
오늘도 사흘 만에 다시 확진자가 6백 명 대로 올라섰는데, 보건당국이 4차 유행이 좀처럼 잡히지 않는다고 우려를 표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오늘 중대본 회의에서 수도권에서 여전히 전체 확진자 60% 이상이 나오고 있고,

경남권 인구 100만 명당 확진자 수는 수도권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한번 켜진 4차 유행 경고등이 좀처럼 꺼지지 않고 있다고 우려했는데요.

특히 울산에서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하고, 강원에서 외국인 근로자 집단감염이 보고된 것에 우려를 표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는 방역정책 효과를 높이기 위해 진행한 대국민 인식조사 결과도 발표했습니다.

지난 27일부터 사흘동안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에서 예방 접종을 받겠다는 응답자는 61.4%에 그쳤습니다.

지난 3월 조사보다 6.6%포인트 감소한 건데, 접종을 망설이는 주요 이유는 이상 반응 우려로 나타났습니다.

또 대부분 자신은 방역수칙을 잘 지키고 있지만, 다른 사람은 자신보다 덜 지키고 있는 것으로 생각하는 걸로 나타났는데요.

'마스크 착용'에 대해서는 97.3%가 본인은 잘 실천하고 있고, 다른 사람들도 잘 실천하고 있다는 응답이 90.2%였습니다.

반면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는 96.6%가 본인은 잘 실천하고 있지만, 다른 사람이 잘 실천하고 있다는 비율은 59.3%로 절반 수준에 그쳤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한연희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