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복음 전파한다며 절에 불 내고 불상 훼손...1심 실형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복음 전파한다며 절에 불 내고 불상 훼손...1심 실형

2021년 05월 05일 10시 5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복음 전파한다며 절에 불 내고 불상 훼손...1심 실형
기독교를 전파하겠다며 사찰에 불을 내 실형을 선고받은 40대가 불상을 훼손한 혐의로도 추가 실형을 받게 됐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재물손괴 혐의로 기소된 48살 장 모 씨에게 최근 징역 2개월을 추가로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장 씨가 범행을 인정하고 있지만, 종교적인 이유로 다시 범행할 위험성이 매우 높고 이미 비슷한 전과가 있는 점을 고려했다고 밝혔습니다.

자신의 직업을 '기독교 전도자'라고 밝힌 장 씨는 지난해 9월 경기도 남양주의 사찰 수진사에서 돌을 던져, 와불상 앞에 놓인 불상 8개를 부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이에 앞서 수진사 종각에 두 차례 불을 놓아 건물 한 채를 전소시킨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았습니다.

이번 판결로 사찰 방화와 방화미수에 불상 훼손죄까지 더해져 1심 형량이 모두 2년 8개월로 늘었으며, 장 씨는 판결에 모두 불복해 항소했습니다.

손효정 [sonhj071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