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생사라도 알았으면"...'장기 실종' 가족들의 가슴 시린 어린이날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생사라도 알았으면"...'장기 실종' 가족들의 가슴 시린 어린이날

2021년 05월 05일 04시 5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모든 아이와 가족이 행복해야 하는 어린이날을 고통 속에 보내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10년 넘게 사라진 장기 실종 아동의 가족들인데요.

생사라도 알았으면 바랄 게 없다는 가족들, 김철희 기자가 만났습니다.

[기자]
78살 박금자 씨는 5월 5일만 되면, 즐겨보던 TV를 끕니다.

TV 속 행복한 아이들을 보면 37년 전 실종된 아들이 떠올라 견딜 수 없어섭니다.

대신 어릴 적 사진을 꺼내보고 또 봅니다.

빛바랜 사진 속 아들, 기억 속에선 또렷합니다.

[박금자 / 정희택 씨 어머니 : 너무 괴로운 거야, 눈만 뜨면. 괴로워서 못 견뎌. 얼마나 괴로운지. 돈, 아무것도 아니에요. 너무 괴로워요. 마음이 찢어지는 거 같아. 피가 마른다니까. 그 정도로 아픈 거야.]

박 씨가 깜빡 잠이 든 사이 열린 문틈으로 걸어나간 네 살배기.

눈물 바람으로 전국에 있는 보육원을 샅샅이 찾아 헤맸던 어머니는 언젠가 아들을 찾을 수 있을 거란 희망으로 하루하루를 살고 있습니다.

[박금자 / 정희택 씨 어머니 : 생각나지. 기억나는 건 항상 나지만…. 경찰서 같은 데 가서 부모를 자기가 찾았으면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20년 전 네 살 첫째 아들을 잃어버린 최명규 씨도 같은 아픔을 안고 살아갑니다.

큰 맘 먹고 사준 어린이날 선물을 가지고 놀아보지도 못한 채 집 앞 골목에서 놀다 홀연히 사라졌습니다.

[최명규 / 최진호 씨 아버지 : 애가 게임기를 하나 갖고 싶어 하는데 그걸 못 사주다가 5월 5일 날 어떻게 돈을 마련해서 그걸 사줬단 말이에요. 근데 그거 딱 두 번 만져보고 애가 실종된 거야.]

경찰에 신고했지만, 적극적으로 수사가 이뤄지지 않았고 이른바 골든 타임이랄 수 있는 사흘을 놓쳐버렸습니다.

사비 들여 야산을 수색하고, 차를 빌려 확성기 방송을 하고, 전단을 돌리고.

안 해본 게 없지만 모두 허사였습니다.

[최명규 / 최진호 씨 아버지 : 그러면 강력계에서 수사할 부분들을 아예 안 했다는 거지. 가출로 하면 3일은 수사를 안 하는가 보더라고요. 거의 안 했죠.]

10년 이상 가족이 찾지 못한 장기 실종 아동은 전국에 670여 명.

지난 2005년부터 사전 지문 등록제 등 실종 아동을 찾기 위한 제도가 시행됐지만, 18살 미만 모든 아동이 지문을 등록한 게 아니라 아직 한계가 있습니다.

[서기원 / 실종아동찾기협회 대표 : 이게 100% 됐을 때 완전한 효과를 얻을 수 있거든요. 지금 80% 정도 돼 있는데 나머지 마지막 덜 돼 있는 부분도 신속히 사전 등록을 해서….]

전문가들은 실종 아동과 관련한 유전자 분석 범위도 넓혀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오랜 세월이 지나 가족이 사망한 후에도 유전자를 대조할 수 있도록, 직계 가족뿐 아니라 형제, 친척들 유전자까지 등록해둬야 한다는 겁니다.

[이건수 / 백석대 경찰학과 교수 : 그럼 형제 유전자를 만들어라. 2013년부터 계속 이야기를 해요. 형제 유전자 비교가 안 됩니다. 장기 실종 아동을 어떻게 찾을 거에요, 유전자로 해야 하는데….]

시린 가슴을 품고 해마다 어린이날을 맞이하는 장기 실종 아동의 가족들.

간절히 바라는 건, 부디 생사라도 알 수 있기를.

그뿐입니다.

[최명규 / 최진호 씨 아버지 : 그러면 속은 편할 것 같아. 죽었든 살았든. 얘가 어디에 있든. 내 대에서 끊고 갈 부분을 작은아들한테까지 넘겨주고 가기는 싫거든.]

YTN 김철희[kchee2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