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규 확진 549명...이틀째 500명대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신규 확진 549명...이틀째 500명대

2021년 04월 20일 11시 4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이틀째 500명대를 기록했습니다.

수도권과 부산·울산·경남 지역을 중심으로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종균 기자!

신규 확진자가 전날보다 조금 늘었군요.

[기자]
어제 하루 신규 확진자는 549명입니다.

전날보다 17명 늘어서 이틀째 500명대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확산세가 꺾인 것으로 보기는 어렵습니다.

주말·휴일 효과가 일부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감염 경로를 보면 국내 발생이 529명, 해외유입 20명입니다.

국내 발생은 서울 147명, 경기 184명, 인천 18명으로 수도권에서만 349명이 나왔습니다.

비수도권은 부산과 경남이 각각 29명, 울산 21명, 경북 20명 등입니다.

부산·울산·경남 지역의 확산세가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사망자는 1명 더 늘어서 누적 1,802명으로 증가했고, 위중증 환자는 10명 추가돼 109명입니다.

[앵커]
백신 접종 현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어제 하루 1차 접종자는 12만천여 명, 누적 163만여 명입니다.

전 국민의 3.15%가 1차 접종을 마쳤습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오늘 중대본 회의에서 "이달까지 300만 명, 상반기에 1,200만 명의 접종이 차질없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백신 접종 이후 이상 반응은 166건이 추가됐습니다.

이 중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가 2건, 경련 등 중중 의심 사례가 5건 더 늘었습니다.

또 접종 후 사망 의심 신고가 3건 추가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지난 12일부터 어제까지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 70명이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영국발이 64명으로 가장 많았고 남아공발 5명, 브라질발 1명이었습니다.

특히 인도발 '이중 변이' 감염자도 9명이 국내에서 처음 확인되면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정은경 방역대책본부장은 어제 브리핑에서 "변이 바이러스 차단이 굉장히 중요한 과제"라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김종균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