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찰, 일본대사관 농성 대학생에 "윤미향 장학금 받아서" 발언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경찰, 일본대사관 농성 대학생에 "윤미향 장학금 받아서" 발언 논란

2021년 04월 19일 15시 0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경찰 기동대장이 일본의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하며 농성 중인 대학생들을 향해 '윤미향 의원에게 장학금을 받아서'라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습니다.

지난 16일 밤, 서울경찰청 소속 기동대장 A 경정은 서울 주한일본대사관 앞 농성장에 방한용품 등을 반입하려는 시민을 막아 농성 참가자들과 마찰을 빚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A 경정은 농성에 참여한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을 언급하며 "윤미향 씨 장학금을 받아서"라는 발언을 했고, 옆에 있던 다른 경찰관들이 막아 발언이 더 이어지진 않았습니다.

농성 참가자들은 누군가의 돈을 받고 움직이는 것이 아니라 일본에 항의하고 있는 것이라며 A 경정이 기본적인 사실관계 파악도 없이 막말을 했다고 비판했습니다.

경찰은 A 경정에 대한 감찰에 착수했고 당시 현장에서 벌어진 상황을 전반적으로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실은 당시 상황을 찍은 영상을 확인해 어떻게 대응할지 논의하고 있습니다.

김경수 [kimgs8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