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동물원·놀이동산 가족 단위 나들이객 발길 계속...긴장감 고조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동물원·놀이동산 가족 단위 나들이객 발길 계속...긴장감 고조

2021년 04월 18일 13시 5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휴일 화창한 봄 날씨에 놀이동산과 동물원은 나들이객들로 북적이고 있습니다.

시민들의 야외 활동이 늘어나자 방역 당국도 긴장의 끈을 놓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현장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엄윤주 기자!

맑은 날씨에 아침부터 나들이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고요?

[기자]
제가 오전까지는 어린이대공원 안에 있는 놀이동산에서 현장을 전해드렸는데요.

지금은 동물원으로 이동했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이곳도 아이와 함께 온 가족 단위 이용객들이 많은데요.

점심시간이 지나고 따뜻한 오후 시간대가 되자 더 많은 인파가 몰리고 있습니다.

오래간만에 풀린 날씨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이는데요.

오늘 초등학교 2학년 아들과 함께 이곳에 놀러 온 가족 이용객 이야기 들어보시죠.

[이양호 / 경기도 광주시 쌍령동 : 오늘 오랜만에 날씨도 이렇게 맑고 집에만 있기도 답답하잖아요. 코로나19 때문에. 그래서 거리 두기 철저하게 하면서 아이랑 좀 좋은 시간 보내려고 나왔습니다.]

이곳 어린이대공원의 전체 입장객도 지난 주말에는 하루 평균 4만 천명 가량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도 더 많은 수치입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잇따르는 이용객 발길에 코로나19 방역 불안도 더욱 커지고 있는데요.

이곳도 입장 전 발열 체크와 안심콜로 입장객 관리를 하고 있습니다.

또 감염 우려로 실내 관람과 조류 관련 시설은 모두 다 폐쇄하고 일부 시설만 개방했는데요.

동물사 앞에서는 이용객 간 밀집을 막기 위해 관람 위치를 표시하고 공간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바닥에 1m 간격으로 떨어진 관람석을 표시해 관람객들이 분산되도록 유도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이용객 간 혼잡을 막기 위해 출입구도 4곳을 개방하고, 동물사와 관람하는 산책로는 하루에 한 번 소독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곳도 이용객들이 많이 몰리는 시간대에는 거리 두기가 잘 지켜지지 않는 등 현실적인 어려움은 있는데요.

이렇게 날씨가 풀리고 이동량이 늘어나면서 방역 당국도 지난달 27일부터 '봄철 나들이 특별 방역 대책'을 마련해 집중 점검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4차 대유행에 기로에 놓은 만큼 무엇보다 개인 방역 수칙 준수가 더욱 중요한 시점입니다.

방역 당국은 어쩔 수 없이 야외 활동을 하는 경우에도 경각심을 갖고 방역 수칙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줄 것으로 거듭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광진구 어린이대공원에서 YTN 엄윤주[eomyj1012@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