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금지 집회 강행' 보수단체 대표 법정에서 혐의 부인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금지 집회 강행' 보수단체 대표 법정에서 혐의 부인

2021년 04월 13일 11시 1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금지 집회 강행' 보수단체 대표 법정에서 혐의 부인
코로나19 확산 초기였던 지난해 2월 금지된 집회를 강행한 혐의로 기소된 보수단체 대표가 첫 재판에서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보수단체 일파만파 대표 김 모 씨 측 변호인은 오늘(13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첫 재판에서 당시 집회는 관련법에 따라 금지할 수도 없었고, 금지한다고 해도 미리 알렸어야 했지만 바로 전날 통보해 적법성을 다툴 여유도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씨도 집회를 금지하는 행정명령 자체가 위법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해 2월 서울시의 집회 금지에도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집회를 강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김 씨는 이와 별도로 지난해 광복절 광화문 일대에서 신고 범위와 인원을 벗어나 집회를 개최한 혐의로도 구속기소 됐다가 보석으로 석방돼 1심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