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방역·백신 모두 비상...오늘 600명대 중후반 예상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방역·백신 모두 비상...오늘 600명대 중후반 예상

2021년 04월 09일 04시 2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국내 코로나19 유행 확산이 빨라지면서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어제 신규 확진자가 석 달여 만에 7백 명대를 기록했는데 오늘도 600명대 중후반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종균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상황이 갈수록 악화하고 있습니다.

어제 0시부터 밤 9시까지 신규 확진자는 606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오늘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600명대 중후반이 예상됩니다.

전날 700명보다는 적지만 4차 유행이 현실화할 수 있는 위험한 수치입니다.

[권준욱 /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어제) : 기본적으로 발생규모가 크고 재생산지수가 높으며, 전파력이 높고 위중증도가 높은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 우려도 있습니다.]

방역과 백신 양쪽 다 비상입니다.

최근 1주일간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는 566명꼴로 나왔습니다.

거리 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지표인 하루 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도 543명에 이릅니다.

이미 2.5단계 범위를 넘어섰습니다.

방역 대책을 강화해야 하지만 누적된 사회적 피로감 때문에 효과도 의문입니다.

[권준욱 /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어제) : 전국적으로 특정 지역이나 집단에 국한되지 않은 광범위한 지역사회의 전파가 지속되는 가운데, 피로도가 쌓인 거리두기 정책을 더 지속해야 하고 더 강화해야 하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이런 가운데서도 백신 물량을 확보하고 접종 속도를 높여가는 것이 중요합니다.

하지만 각국의 백신 확보 경쟁으로 여전히 수급이 불확실한 상황입니다.

더구나 백신의 안전성 문제까지 불거져 접종마저 예상과 달리 더디어지고 있습니다.

YTN 김종균[chongkim@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