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인이 양모 2차 반성문 "제 손으로 죽게 만들었다...모든 분께 사죄"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정인이 양모 2차 반성문 "제 손으로 죽게 만들었다...모든 분께 사죄"

2021년 04월 08일 17시 1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정인이 양모 2차 반성문 "제 손으로 죽게 만들었다...모든 분께 사죄"
입양아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양모가 주변인에게 죄송하다는 내용을 적은 두 번째 반성문을 재판부에 제출했습니다.

YTN이 확보한 양모 장 모 씨의 반성문은 지난달 17일 제출한 것으로 친손녀보다 정인이를 더 위해준 양가 부모님의 손녀를 자신의 손으로 죽게 만들었다며 자신이 불효자고 추악한 죄인이라고 적었습니다.

또, 어린이집 관계자들과 입양 기관 복지사들은 정인이를 지켜주려고 최선을 다했는데 그 노력을 헛되게 해 죄스럽다고도 언급했습니다.

이어 자신으로 인해 바닥으로 떨어진 남편은 정말 잘못이 없다고 호소하면서 정인이로 인해 눈물 흘린 대한민국의 부모와 아기를 사랑하는 모든 분께 사죄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장 씨는 지난해 6월부터 10월까지 입양한 딸인 정인이를 상습 폭행하고 강한 충격을 가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고, 남편 안 씨는 학대 사실을 알고도 별다른 조처를 하지 않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신준명 [shinjm75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