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안전성 논란' AZ 백신 접종 보류...접종 재개 주말에 결론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안전성 논란' AZ 백신 접종 보류...접종 재개 주말에 결론

2021년 04월 08일 16시 2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오늘(8일) 학교 보건교사 등을 대상으로 예정됐던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어제저녁에 갑자기 연기됐습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둘러싼 '혈전 생성' 논란 때문입니다.

정부는 전문가 논의를 거쳐 이번 주말에 접종 재개 여부를 발표할 계획입니다.

현장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김경수 기자!

김 기자가 나가 있는 보건소에서도 오늘 접종 일정은 취소가 된 거죠?

[기자]
그렇습니다.

제 뒤로 보건소 접종실이 있는데요.

오가는 사람은 직원들 외에는 없다시피 한 상황입니다.

백신 접종 이후 이상 반응을 관찰하기 위해 마련된 장소도 텅 비었습니다.

원래 오늘 오전부터 접종 일정이 있었는데 어제저녁에 갑자기 연기가 된 겁니다.

용산구가 근무지인 학교 보건교사와 특수학교 종사자 등 모두 48명이 접종 대상이었는데요.

보건소 측은 대상자들에게 개별적으로 연락을 취해서 접종이 미뤄진 사실을 알렸습니다.

앞서 정부는 특수학교 종사자와 유치원, 초중고교 보건교사 가운데 접종에 동의한 사람들 5만여 명을 대상으로 오늘부터 보건소에서 백신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었습니다.

학교 등 돌봄 공간에서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이 있다고 봤기 때문에 이들을 우선 접종대상으로 정한 건데요.

내일(9일)은 장애인 시설이나 교정 시설 등 감염 취약 시설 종사자 9만 2천여 명의 접종이 예정돼 있었습니다.

하지만 모두 백신 접종이 미뤄졌습니다.

또, 만 60세 미만 의료기관 종사자와 코로나19 대응요원 등 3만 8천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접종도 잠정 보류됐습니다.

[앵커]
18만 명 정도 갑작스럽게 접종이 연기되거나 보류된 건데, 안전성 논란 때문이죠?

[기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이후 혈전이 생길 수 있다는 건데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뒤 혈전증 진단을 받은 20대 여성의 사례가 어제 추가로 알려지기도 했습니다.

60대 요양병원 입원환자와 20대 구급대원에 이어 국내 3번째 사례입니다.

원래 오늘 백신 접종이 예정됐던 보건교사나 특수학교 종사자 가운데에도 젊은 층이 많은 편이라 우려가 있었는데요.

이들의 접종 동의율은 68.3%로, 다른 접종군에 비해 다소 낮은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습니다.

앞서 유럽의약품청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희귀 혈전 발생 사이에 매우 드물지만, 관련성이 있다'고 밝혔는데요.

다만 '백신 접종으로 얻는 이득이 위험보다 크다'며 접종 권고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일단 백신 접종을 연기한 정부는 유럽의약품청의 조사 결과를 토대로 예방접종전문위원회 논의를 거쳐 접종 재개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우선 오늘 혈전 전문가 자문단 회의를 시작으로 전문가들과 논의에 들어가고, 일요일에 결론을 발표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용산구 보건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김경수 [kimgs8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