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AZ 안전성 논란' 보건교사·만 60세 미만 접종 미뤄져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AZ 안전성 논란' 보건교사·만 60세 미만 접종 미뤄져

2021년 04월 08일 12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오늘(8일)로 예정됐던 학교 보건교사 등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어제저녁 갑자기 연기됐습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둘러싼 '혈전 생성' 논란 때문인데, 백신 접종 일정에 차질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현장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김경수 기자!

김 기자가 나가 있는 보건소에서 오늘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아예 없는 거죠?

[기자]
보건소 안에 접종 장소가 마련이 돼 있고 또 냉장고 안에 백신이 보관되어 있는데 백신 맞으러 오는 사람은 없습니다.

원래 오늘 오전 9시 반부터 이곳에서 백신 접종이 예정되어 있었는데 어제저녁에 갑자기 연기 결정이 났습니다.

용산구가 근무지인 학교 보건교사와 특수학교 종사자 등 48명이 대상이었는데 보건소 측은 오늘 아침에 이 대상자들에게 접종이 연기됐다는 사실을 개별적으로 연락을 해서 알렸습니다.

앞서 정부는 특수학교 종사자와 유치원, 초중고교 보건교사 가운데 접종에 동의한 사람들 5만여 명을 대상으로오늘부터 보건소에서 백신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었습니다.

학교 등 돌봄 공간에서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이 있다고 봤기 때문인데 이들을 우선 접종 대상으로 정했습니다.

내일은 장애인 시설이나 교정 시설 등감염 취약 시설 종사자 9만 2천여 명의접종이 예정돼 있었습니다.

하지만 모두 백신 접종이 미뤄졌습니다.

또 만 60세 미만 의료기관 종사자와 코로나19 대응요원 등 3만 8천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접종도 잠정 보류됐습니다.

[앵커]
갑작스럽게 접종이 연기되거나 보류된 사람이 18만 명 정도인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이후에 혈전증이 나타나는 문제가 영향을 미쳤죠?

[기자]
네, 안전성 논란이 발목을 잡았습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이후 혈전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데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뒤 혈전증 진단을 받은 20대 여성의 사례가 어제 추가로 알려지기도 했습니다.

60대 요양병원 입원환자와 20대 구급대원에 이어 국내 3번째 사례입니다.

원래 오늘 백신 접종이 예정됐던 보건교사나 특수학교 종사자 가운데에도 젊은 층이 많은 편이라 우려가 있었는데요.

이들의 접종 동의율은 68.3%로, 다른 접종군에 비해 다소 낮은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습니다.

일단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연기한 정부는 유럽의약품청의 조사 결과를 토대로 전문가 자문과 예방접종자문위원회 논의를 거쳐 공식입장을 결정한다는 방침입니다.

우리 시간으로 어젯밤 유럽의약품청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희귀 혈전 발생 사이에 연관이 있을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는데요.

매우 드문 사례라고 전제하긴 했지만, 국내에서도 향후 접종 계획이 변경되거나 차질을 빚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지금까지 용산구 보건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김경수[kimgs8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