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중점] "대형 가상화폐 거래소도 못 믿어"...투자자 보호 실종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중점] "대형 가상화폐 거래소도 못 믿어"...투자자 보호 실종

2021년 03월 30일 05시 0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가상화폐 광풍 속 거래소 난립의 부작용을 짚어보는 YTN의 연속 보도입니다.

어제 전해드린 영세업체들뿐 아니라 대형거래소도 투자자 보호에 소홀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계정이 해킹을 당해도, 허위 공시로 가입자들이 금전적 손해를 봐도 책임지는 곳은 없습니다.

김우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가상화폐 380만 원어치를 산 28살 김 모 씨.

국내 4대 가상화폐 거래소로 꼽히는 '코인 원'을 이용했습니다.

[김 모 씨 : 규모도 크고 3대 거래소인 만큼 안전하다고 생각했는데….]

하지만 얼마 전, 가상화폐 계정이 해킹 의심 공격을 받아 투자금 대부분을 날렸습니다.

새벽 2시쯤 누군가 김 씨 계정에 들어와 매도와 매수 주문을 반복하며 금전적 손실을 끼친 겁니다.

거래소에 상황을 알렸지만, 묵묵부답.

'코인 원'측은 YTN 취재가 시작되자 최근 문의가 폭증해 대응이 늦었다고 답했습니다.

하지만 거래소 서버가 아닌 개인 계정이 해킹된 만큼 피해보상은 어렵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김 씨가 지금 할 수 있는 건 경찰 신고뿐입니다.

[김 모 씨 : 억울하고 너무 화나요. 그리고 아무것도 해줄 수 없다고 하는 것도 화가 나네요.]

국내 가상화폐 1위 거래소 '업 비트'는 신뢰성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지난 23일 서버 점검 시간 도중 거래가 일부 체결돼 투자자들의 항의가 폭주한 데 이어,

['업 비트' 이용자 : 어떤 제 투자의 능력이 아닌 외부적인 걸로 손실을 잃을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하면, 물론 신뢰가 떨어질 수밖에 없지 않을까요.]

지난 16일엔 '5조 원을 투자받았다'는 한 가상화폐의 허위 공시를 확인도 없이 공지해 투자자들은 엄청난 손실을 봤습니다.

['업 비트' 관계자 : 할 수 있는 선에서 최대한 체크 하지만, 애초에 작정하고 허위사실을 가지고 와서 허위 증빙을 가져온다면, 그거를 다 분석하고, 판단할 수 있을 만한 권리도 권한도 없어요.]

거래 대금이 급증하면서 거래소의 수수료 이익도 날로 늘고 있지만, 투자자 보호 대책은 전혀 없습니다.

[박성준 / 동국대 블록체인연구센터장 : 대형 거래소 입장에서 봤을 때는 투자자 보호에 대해서는 좀 더 관심을 두고 투자자 보호 대책에 대한 하나의 지침을 세워주는 게 사회적 기업으로서 대한민국 기업으로서 책임감을 가져야 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생각을 합니다.]

24시간 쉴새 없이 운영되며 하루 최대 16조 원이 오가는 가상화폐 거래소.

과열된 시장 분위기에 맞서 업체 측의 책임 경영과 당국의 관리·감독, 적절한 규제가 시급해 보입니다.

YTN 김우준[kimwj0222@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