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식약처, '비보존 제약' 화성 공장 압수수색..."원료 용량 조작 관련"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단독] 식약처, '비보존 제약' 화성 공장 압수수색..."원료 용량 조작 관련"

2021년 03월 18일 18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YTN에서 연속 보도하고 있는 '제약사 원료 용량 조작 사태'와 관련해 식약처가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습니다.

식약처 위해사범중앙조사단은 조금 전 오후 5시 20분부터 경기도 화성에 있는 '비보존 제약' 공장에 수사관 10여 명을 투입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김우준 기자!

식약처가 강제수사에 들어갔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YTN 취재 결과 조금 전 오후 5시 20분부터 식약처 소속 위해사범중앙조사단이 압수수색을 시작했습니다.

'중조단' 수사관 10여 명이 투입된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압수수색 대상은 경기도 화성시 향남제약산업단지에 위치한 '비보존 제약' 공장 등지입니다.

수사관들은 회사 내부 문건과 PC 자료 등을 살펴보며,

불법 제조 정황 등이 담긴 증거 등을 확보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앵커]
식약처에서 이미 '비보존 제약' 품목에 대해 판매 중단 조처를 내린 데 이어 강제수사로 전환한 거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앞서 지난 12일 식약처는 '비보존 제약' 의약품에 대해 생산 중단과 함께 회수 조치를 명령했습니다.

대상 품목은 비보존 제약에서 직접 제조하는 당뇨병 치료제 등 의약품 4개와 수탁 제조하는 5개 품목으로 총 9개 제품입니다.

해당 약품들은 제조 공정에서 식약처 허가 사항과 달리 일부 원료가 임의대로 투약 돼 만들어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비보존 제약' 측도 불법 제조 사실을 대부분 인정했는데요.

업체 측은 주원료가 아닌 보조 원료가 일부 덜 들어간 것으로 파악했다며,

지난해 말 다른 제약사를 인수하고, 현장 제조 공정을 살피는 과정 중에 불법 제조 사실을 발견해 식약처에 자진 신고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보조 원료인 만큼 부작용 우려는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식약처는 9개 제품에 대해 제조 및 판매 중단을 명령한 지 엿새 만에 강제수사로 전환했습니다.

식약처 관계자는 문제가 된 9개 제품 말고도, 불법 제조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며,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증거를 꼼꼼히 살펴보며, 추가 범죄 혐의점을 살펴보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앵커]
'비보존 제약'은 불법 제조 말고도 식약처 직원과의 유착 의혹까지 받고 있는데요.

이번 압수수색도 관련 있는 건가요?

[기자]
어제 YTN은 식약처 직원과 '비보존 제약'의 유착을 의심케 하는 문건을 단독으로 공개했습니다.

제약사 측이 작성한 회의록을 입수해 보도한 건데요.

회의 참석자 명단에는 경인지방식약청 관리 책임자가 올라와 있었고,

문건 이름도 '당뇨병약 대응 식약처 회의록'이었습니다.

회의록에는 불법 제조 사실을 숨기거나 처벌을 최소화하려는 방안이 담겨있었습니다.

감사 담당자에게 언급하지 않을 테니 내부 점검을 잘하라는 조언도 적혀 있었습니다.

회의는 식약처 정기 감사를 엿새 앞둔 시점에서 열렸기 때문에,

지방청 직원이 업체의 불법 사실을 미리 알고도, 업체 측과 공모해 은폐하려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한 겁니다.

보도 이후 식약처는 해당 지방청 직원을 대상으로 사실 관계를 파악하며, 내부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는데요.

다만, 오늘 벌이고 있는 압수수색은 유착 의혹에 관련된 증거 수집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조금 전 오후 4시부터 '바이넥스'와 '비보존제약'의 의약품 임의 제조 논란과 관련해 윤리위원회를 개최했습니다.

협회 측은 두 기업을 대상으로 제기된 의약품 임의 제조 논란 등이 사실로 판명될 경우 엄중히 조처할 방침인데요.

업체에 대한 처분은 사안 경중에 따라 구두경고, 서면경고, 자격정지, 제명으로 나뉘며, 이르면 오늘 밤 안으로 정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김우준 [kimwj022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