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민석 교수 “아들, 내 도움으로 의학박사 돼"...'아빠 찬스'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정민석 교수 “아들, 내 도움으로 의학박사 돼"...'아빠 찬스' 논란

2021년 03월 02일 15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정민석 교수 “아들, 내 도움으로 의학박사 돼"...'아빠 찬스' 논란
정민석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해부학과 교수가 SNS에 아들을 자랑하는 게시물을 올렸다가 이른바 '아빠 찬스'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1일, 정 교수는 트위터에 "저는 가족 이야기를 하지 않는데 오늘만 하겠다. 제 아들이 오늘부터 연세대 원주의대 해부학교실의 조교수가 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아들은) 순천향대 의대를 졸업하고 아주대 의대에서 제 도움으로 의학박사를 받았다"라며 "89년 9월생이므로 만 31살에 조교수가 된 셈"이라고 기쁨을 드러냈다.

정 교수는 이어 "제가 늘 이야기하는 신경해부학 교과서의 공동 저자가 제 아들"이라며 "보통 사람은 조교수, 부교수, 정교수가 된 다음 세계에서 이름나려고 애쓰는데, 제 아들은 조교수가 되기 전에 세계에서 이름났다"고 자랑했다.

하지만 뿌듯한 마음을 드러냈던 정 교수의 글은 부모가 자식의 스펙을 대신해주는 이른바 '아빠 찬스'를 연상하게 해 네티즌들의 공분을 샀다.


정민석 교수 “아들, 내 도움으로 의학박사 돼"...'아빠 찬스' 논란

실제로 RISS(학술연구정보서비스)에 검색되는 정 교수 아들의 학술지 논문을 살펴보면, 34개 가운데 20개가 아버지 정 교수와 공동 저자로 작성했음을 알 수 있다. 논란이 일자 정 교수는 SNS에서 아들 관련 글을 모두 삭제했다.

정민석 교수는 전공인 해부학 이야기를 만화로 표현한 '아주 특별한 몸속 여행', '해부하다 생긴 일' 등을 출간해 명성을 얻은 해부학계 권위자다.

이에 대해 정 교수가 속한 아주대병원 측은 "현재 정 교수와 관련한 모든 논란에 관해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