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로나19 다시 확산세...오늘 5백명대 중반 예상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코로나19 다시 확산세...오늘 5백명대 중반 예상

2021년 02월 19일 03시 3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어제 오후 9시까지 신규 확진자 495명
오늘 0시기준 신규 확진자 5백명대 중반 예상
최근 확진자 수 증가…거리두기 2.5단계 재진입 의미
[앵커]
설 연휴 이후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습니다.

오늘도 신규 확진자가 5백명대 중반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다시 상향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김주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어제 오후 9시까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전국적으로 495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수도권이 376명으로 76%, 비수도권이 119명으로 24%입니다.

이런 추세를 감안할 때 오늘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5백명대 중반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제 같은 시간에 집계된 564명보다 69명이 적다지만, 최근 일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하루 평균 4백명대 중반을 넘어섰습니다.

이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범위에 재진입한 상태를 의미합니다.

특히 설 연휴 이동량 증가와 가족·친척간 모임 등에 따른 감염 여파가 본격화하기도 전에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벌써부터 '4차 유행'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혁민 / 세브란스 진단검사 의학과 교수 : 만약에 사회적 거리두기나 이런 부분들을 충분히 시행하지 못하고 그다음에 현재 코로나19 감염을 관리하지 못한다면 3월에는 분명히 천명 넘어가는 코로나19 확진자를 볼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방역 당국 역시 다음 주까지 확산 추이를 예의주시하면서 추가 조치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권준욱 /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 : 집단감염 발생시설에 대한 개별적인 위험요인을 분석, 발표하면서 최대한 자율 그리고 책임에 기반한 지속 가능한 거리두기가 이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방역 당국은 우리나라가 미국이나 유럽에 비해 코로나19 발생 규모가 상대적으로 작았기 때문에 지역사회에 형성된 면역도도 낮은 상황이라면서 거리두기의 이행이 한층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김주환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