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규 확진 431명...다시 400명대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신규 확진 431명...다시 400명대

2021년 01월 23일 11시 5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오늘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431명…다시 4백 명대
국내 발생 403명·해외 유입 28명
국내발생 수도권 244명…서울 119명, 경기 113명, 인천 12명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431명으로 어제보다 다소 늘어 다시 400명대로 올라갔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허재원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현황 전해주시죠?

[기자]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발표한 오늘 0시 기준 확진자 수는 431명입니다.

어제 346명보다 85명 늘어났습니다.

어제 3백 명대로 떨어졌던 확진자 수가 다시 4백 명대로 늘었는데요.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 발생이 403명, 해외유입이 28명입니다.

지역별로 보면 역시 수도권이 많습니다.

서울이 119명, 경기 113명, 인천 12명 등 수도권만 244명입니다.

이어 비수도권에선 부산이 33명으로 가장 많고 경남 32명, 대구 21명, 경북 18명 등입니다.

해외 유입 28명 가운데 12명은 검역 단계에서 확인됐습니다.

코로나19로 숨진 사람은 9명 늘어 누적 1,337명이 됐습니다.

위중증 환자는 2명 줄어서 297명입니다.

[앵커]
최근 일주일간 하루 평균 확진자는 어느 정도 수준인가요?

[기자]
지난 17일부터 오늘까지 최근 1주일 상황을 보면 하루 평균 410.9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이 가운데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지역 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384명으로 집계됐습니다.

3차 대유행이 급격히 확산하기 시작한 이후 이 수치가 300명대로 내려온 것은 처음입니다.

지난해 11월 27일 평균 382.3명이 집계된 이후 약 두 달 만입니다.

이로써 거리두기 기준 역시 전국 300명 초과 400명 이하인 2단계 범위로 진입했습니다.

지금 추세대로라면 300명 초중반 대로 더 떨어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산발적인 감염이 확산하고 있고, 감염경로가 알려지지 않은 확진자 비율도 20% 이상인 만큼,

정부는 당분간 확진자 발생 흐름을 지켜보면서 거리두기 조정 여부를 검토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허재원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