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있저] '지방 소멸' 위기...지역이 살아야 대도시도 산다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뉴있저] '지방 소멸' 위기...지역이 살아야 대도시도 산다

2021년 01월 21일 20시 3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올해 대학 입시 최대 이슈는 뭘까요?

인구 감소가 원인이지만 서울·수도권 대학으로 몰리기 때문입니다.

3 대 1 아래로 내려간 건 처음이죠.

가.나.다 3번 지원할 수 있으니 3 대 1 정도 못되면 그 이하는 사실상 미달이라는 의미입니다.

비수도권은 이렇게 폐교가 쌓이는 대신 신설은 거의 없습니다.

그래서 서.인.경 공화국이란 말도 생겨났습니다.

우선 지역이 살아야 지역의 대학도 살겠죠.

왜 300조 원을 쏟아부었을까? 그것은 수도권과 대도시 외 지역의 소멸은 지역을 기반으로 성장해온 대도시와 수도권의 위기로 이어진다는 걸 알기 때문입니다.

서울시장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들에게 공약을 내놓아 보라 해야 합니다.

주변 소도시, 농어촌과 공생할 방법은 무어냐고 약속을 받아야 합니다.

변상욱의 앵커 리포트였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