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6살 아이 숨지게 한 '낮술 운전자' 항소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6살 아이 숨지게 한 '낮술 운전자' 항소

2021년 01월 18일 19시 0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6살 아이 숨지게 한 '낮술 운전자' 항소
대낮에 음주운전으로 6살 아이를 숨지게 해 징역 8년을 선고받은 운전자가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습니다.

위험 운전 치사 등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8년을 선고받은 김 모 씨 측은 오늘 서울서부지법에 항소장을 제출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해 9월 서울 홍은동에서 음주 운전 중 가로등을 들이받았고, 이후 가로등이 쓰러지면서 6살 아이를 덮쳐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습니다.

당시 김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44%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습니다.

1심 재판부는 지난 12일 김 씨에게 징역 8년을 선고했습니다.

김우준 [kimwj022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