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동료 성폭행' 사건 재판부가 '박원순 성추행' 언급..."피해자 정신적 고통은 사실"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동료 성폭행' 사건 재판부가 '박원순 성추행' 언급..."피해자 정신적 고통은 사실"

2021년 01월 14일 21시 5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동료 직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전직 서울시장 비서실 직원 재판에서 재판부가 고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사건을 언급해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피해자가 당한 정신적 고통이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탓이라는 피고인 주장을 반박하는 과정에서 재판부는 당시 성추행으로 피해자가 고통을 받은 건 사실이라고 인정했습니다.

임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해 4월, 21대 총선 전날 밤.

서울시장 비서실 직원이었던 정 모 씨는 동료들과 회식을 했습니다.

같은 비서실 소속 직원 A 씨도 함께했습니다.

정 씨는 이날, 술에 취한 A 씨를 모텔로 데려가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재판부는 1심 선고에서 정 씨의 준강간치상 혐의를 유죄로 인정해 징역 3년 6개월에 성폭행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를 명령하고 법정 구속했습니다.

재판부는 A 씨의 일관된 진술 등을 보면 정 씨가 술에 취해 항거할 수 없었던 A 씨를 성폭행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양형 이유를 설명하는 과정에서는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도 언급됐습니다.

그간 정 씨는 A 씨가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피해자라는 점을 거론하며, A 씨가 호소해온 정신적 고통은 자기 때문이 아니라 박 전 시장 탓이라고 주장해왔습니다.

이에 대해 재판부는 상담치료 내용 등을 보면 A 씨가 박 전 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건 틀림없는 사실로 보인다고 언급했습니다.

하지만 A 씨가 그 이전부터 정 씨에 대한 배신감과 스트레스 등을 호소했다며 A 씨가 겪은 정신적 고통의 직접적인 원인은 정 씨의 범행 때문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A 씨 측은 판결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재련 / 피해자 측 법률대리인 : 피고인 측이 무죄를 주장하는 거에 대해서 일침을 내려주셨다고 판단하고요. 박원순 시장 사건 관련해서는 고소를 했지만, 법적으로 피해를 호소할 기회를 잃게 되었는데 재판부에서 일정 부분 판단을 해주셨다는 게 피해자에게는 조금이나마 위안이 될 거 같습니다.]

A 씨 측은 또, 피해자 신원 정보가 이미 인터넷 등에 광범위하게 유포된 상황이라며, A 씨가 보통의 삶에 복귀할 수 있도록 2차 가해를 멈춰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지난해 박 전 시장이 숨진 뒤 성추행 의혹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됐고 서울시 관계자들의 방조 의혹은 경찰 수사에서 무혐의로 결론 났습니다.

이번 사건은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과는 관련 없는 별개의 재판입니다.

하지만 수사기관이 아닌 사법기관이 처음으로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사실상 인정하는 판단을 내놓으면서 과거 논란이 재점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옵니다.

YTN 임성호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