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규 환자 다시 5백 명대..."자가격리 7만 명, 이번 주가 중대 기로"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신규 환자 다시 5백 명대..."자가격리 7만 명, 이번 주가 중대 기로"

2020년 12월 02일 18시 1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집단발병 사례 확진자 규모 증가…새 감염사례 속출
대치동 영어학원·마포구 홈쇼핑업체 관련 17명씩 추가 확진
강서구 댄스교습 관련 3명 더 나와…누적 확진자 219명
[앵커]
새로운 집단감염이 계속 이어지면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흘 만에 다시 500명대로 올라섰습니다.

자가격리자도 역대 최고치인 7만 명에 달해 이번 주말까지가 확산과 진정세를 가르는 중대기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동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내 코로나 19 신규 확진자가 나흘 만에 다시 500명대로 올라섰습니다.

감염경로별로 보면 지역발생이 493명, 해외유입 18명이고 지역발생 가운데 수도권이 356명으로 지역발생의 72%를 차지했습니다.

비수도권에서도 부산 31명, 전북 26명 등 전국 모든 지자체에서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기존의 집단발병 사례 확진자 규모가 커지는 상황에서 학원과 직장 등을 고리로 한 새로운 감염사례가 속속 확인되고 있습니다.

서울 강남구 대치동 영어학원과 마포구 홈쇼핑업체와 관련해 각각 17명씩 추가 확진됐습니다.

서울 강서구 댄스교습과 관련해 4명의 감염자가 더 나와 누적 확진자는 무려 219명이 됐습니다.

[강도태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조정관 : (최근의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가족과 지인 모임, 직장뿐 아니라 음식점과 카페, 주점, 실내체육시설, PC방, 사우나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환자 발생이 집중되는 양상이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자가격리자가 역대 최고치인 7만 명을 넘어서면서 정부는 이번 주말이 3차 대유행 확산세의 중대기로가 될 것으로 보고있습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 이틀 전부터 자가격리자가 역대 최고치인 7만 명을 돌파할 정도로 곳곳에서 감염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번 주말까지가 확산과 진정을 판가름하는 중대한 기로가 될 것입니다.]

위증증 환자도 101명까지 늘면서 이들이 즉시 입원할 수 있는 병상은 44개에 불과할 정도로 비상이 걸렸습니다.

당국은 병원에서 자율 신고한 병상을 추가로 확보하는 등의 노력으로 당분간 중환자 병상 여력은 있다고 판단하고 있지만 의료현장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점차 높아지고 있습니다.

YTN 이동우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