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대법 "5년 채웠다면 개정 상가임대차법 적용대상 아냐"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대법 "5년 채웠다면 개정 상가임대차법 적용대상 아냐"

2020년 11월 25일 06시 3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대법 "5년 채웠다면 개정 상가임대차법 적용대상 아냐"
개정 전 상가임대차 보호법에 따라 5년간 임대 보장 기간이 만료된 임차인은 임대보증 기간이 10년으로 늘어난 개정법의 적용을 받을 수 없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습니다.

대법원은 상가건물 주인 A 씨가 임차인 B 씨를 상대로 낸 건물명도 소송 상고심에서 A 씨 승소로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재판부는 개정 전 법에 따라 의무 임대차 기간이 지나 기간 만료로 계약이 종료된 경우는 10년의 임대보장 기간이 적용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A 씨는 지난 2012년 7월 B 씨에게 월세 250만 원을 받고 상가건물을 임대하는 계약을 맺었고, 2014년엔 월세를 올리고 지난해 7월까지 건물을 계속 임대하는 내용으로 계약을 갱신했습니다.

A 씨는 계약 만료를 3개월 앞둔 지난해 4월 B 씨에게 계약을 갱신하지 않겠다고 통보했지만, B 씨는 2018년 10월 개정된 법에 따라 임대 기간 10년을 보장해야 한다며 계약 갱신을 요구했습니다.

1심은 개정법에 따라 임대 기간 10년을 보장해야 한다며 B 씨 손을 들어줬지만, 2심은 법 개정 취지가 임차인 보호가 맞더라도 임대인의 입장도 고려해 개정법 적용 범위를 합리적으로 해석해야 한다며 1심을 뒤집고 A 씨 승소로 판결했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