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사귀던 고교생 제자에 절도시킨 기간제 교사, 2심서 집행유예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사귀던 고교생 제자에 절도시킨 기간제 교사, 2심서 집행유예

2020년 11월 22일 09시 5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사귀던 고교생 제자에 절도시킨 기간제 교사, 2심서 집행유예
연인 사이인 고등학생 제자에게 집에서 귀금속 등을 훔쳐오라고 시켰다가 기소돼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전 기간제 교사가 항소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석방됐습니다.

인천지방법원은 절도교사와 사기 혐의로 기소된 인천의 한 고등학교 기간제 교사 출신인 32살 A 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해 2월부터 두 달 동안 기간제 교사로 재직하면서 제자인 B 군에게 금반지가 담긴 패물함 등 금품 천3백만 원어치를 모두 27차례에 걸쳐 집에서 훔쳐 오라고 시킨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A 씨는 또 비슷한 시기 B 군 부모에게 1주일에 두 차례씩 아들 과외를 해주겠다고 속여 10차례에 걸쳐 640여만 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도 받습니다.

A 씨는 지난 2018년 B 군과 연락을 주고받다가 연인 사이로 지냈고, B 군이 아직 미성년자라 돈을 벌 수 없으니 집에서 돈이 될 만한 것을 갖고 와서 팔자며 절도를 권유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항소심 재판부는 A 씨 죄질이 매우 불량하지만, 피고인이 범행을 모두 인정하고 피해자와도 합의한 점 등을 고려했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