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가짜사나이' 이근 대위, 명예훼손으로 유튜버 추가 고소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가짜사나이' 이근 대위, 명예훼손으로 유튜버 추가 고소

2020년 10월 22일 00시 2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유튜브 군대 예능 프로그램 '가짜사나이'에 출연한 이근 예비역 대위가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 씨를 추가 고소했습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이 씨가 김 씨를 명예훼손과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 유포 등의 혐의로 강남경찰서에 고소한 사건을 이첩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김 씨는 지난 1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이 씨가 과거 스카이다이빙 교육을 하다가 사망 사고를 냈는데, 당시 사망한 사람이 이 씨와 사귀는 사이였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이 씨는 당시 사고 현장에도 없었으며 사망자와 사귀던 사이가 아니라며 한국스카이다이빙협회의 공문을 공개한 뒤 김 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이 씨는 지난 14일, 자신의 UN 근무 경력이 허위 사실이라고 주장하는 김 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기도 했습니다.

손효정[sonhj071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