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北 "남한, 실종 공무원 수색 시 영해 침범 중단해야"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북한이 남측이 피살된 공무원 수색 과정에서 자신들 영해를 침범하고 있다며 중단하라고 경고했습니다.

시신을 습득하면 남측에 넘겨줄 절차와 방법까지 생각하고 있다며 서해 해상군사분계선을 넘지 말라고 강조했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안윤학 기자!

자세한 내용 전해주시죠.

[기자]
북한이 오늘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밝힌 내용인데요.

남측이 소연평도에서 북한군에 의해 사살된 공무원 수색 작업 과정에서 자신들 영해를 침범하고 있다며 중단할 것을 경고했습니다.

서해 해상군사분계선 무단 침범 행위는 새로운 긴장을 유발할 수 있다며 즉시 중단하라고 요구한 겁니다.

그러면서 자신들은 서남해상과 서부해안 전 지역에 수색을 조직하고, 조류를 타고 들어올 수 있는 시신을 습득할 경우 관례대로 남측에 넘겨줄 절차와 방법까지도 생각해두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남측이 지난 25일부터 숱한 함정과 기타 선박들을 수색작전으로 추정되는 행동에 동원하면서 자신들의 수역을 침범하고 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또 남측이 자기 영해에서 어떤 수색작전을 벌이든 개의치 않지만, 북측 영해 침범은 절대로 간과할 수 없다며 이런 남측의 행동은 우리의 경각심을 유발하고 또 다른 불미스러운 사건을 예고하게 한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통상 북측이 주장하는 영해의 기준이 우리와 다르다는 점에서 북한의 영해 침범 주장은 신빙성에 의문이 생깁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5일 우리 측에 통지문을 보내 김정은 위원장이 뜻밖의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준 데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우리 군 당국이 자신들의 대응을 증거나 해명 요구도 없이 일방적인 억측으로 '만행'으로 표현한 것은 불경스럽고 대결적이라며 큰 유감을 표시한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YTN 안윤학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