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3,106명| 완치 20,441명| 사망 388명| 검사 누적 2,245,112명
택배 노동자 4천여 명 21일부터 분류 작업 거부 돌입
Posted : 2020-09-17 04:33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오는 21일부터 택배 노동자 4천여 명이 택배 물량 분류 작업 거부에 들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와 택배 회사가 대책을 협의하고 있는데, 작업 거부가 현실화하면 추석 연휴 택배 배송에 큰 차질이 예상됩니다.

김장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매년 추석 성수기에는 택배 물량이 10% 이상 늘어납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평소보다 30% 이상 물량이 증가할 것으로 국토교통부는 예상합니다.

가뜩이나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는 택배 노동자들에게 이번 추석 연휴는 두렵기만 합니다.

올해만 택배 노동자 7명이 과로로 숨졌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0일 택배 회사와 간담회를 열고 택배 분류 작업 인력을 늘리는 등 택배 노동자 보호조치를 권고했습니다.

하지만, 아직 실효성 있는 대책이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보다 못한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지난 14일부터 사흘간 택배 분류 작업 전면거부를 위한 총투표를 진행했습니다.

투표에 참여한 택배 노동자 95% 이상이 작업 거부에 찬성했습니다.

이에 따라 전국의 택배 노동자 4천여 명은 오는 21일부터 분류작업 전면거부에 돌입할 계획입니다.

정부와 택배 회사가 마땅한 대책을 내놓지 못한다면 21일부터 추석 선물을 중심으로 배송에 큰 차질이 예상됩니다.

대책위는 오늘 오전 9시 반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택배 노동자 분류작업 전면거부 돌입과 대책위의 입장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YTN 김장하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