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3,106명| 완치 20,441명| 사망 388명| 검사 누적 2,245,112명
'검·언 유착' 재판에 이철·제보자 소환...다음 달 증인신문
Posted : 2020-09-16 18:51
검찰 "이동재, 한동훈 친분 앞세워 이철 협박하려다 실패"
"구체적 해악 고지" vs "강요미수죄 성립 안 돼"
’몸싸움 압수수색’ 정진웅 검사 직접 공판 출석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이른바 검·언 유착 의혹에 연루돼 기소된 채널A 이동재 전 기자 재판에서 피해자로 지목된 이철 전 대표와 제보자가 증인으로 채택됐습니다.

강요미수죄 성립 여부를 두고 검찰과 변호인 측 입장이 정반대로 엇갈리고 있어서, 어느 쪽에 유리한 증언이 나올지 벌써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강희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의 혐의는 한동훈 검사장과의 친분을 앞세워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에게 유시민 이사장의 비리를 제보하라고 협박했으나 미수에 그쳤다는 것입니다.

이 전 기자와 함께 취재한 후배 기자 모두 강요미수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검찰은 이 전 기자의 '협박'이 제보자 지 모 씨와 이 모 변호사를 차례로 거쳐 구치소에 수감된 이철 전 대표에게 전달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난달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린 공판에서 변호인은 이들의 검찰 진술을 증거로 사용하는 데 부동의 했고, 검찰은 세 명 모두를 증인으로 신청했습니다.

재판부도 검찰의 신청을 받아들여 다음 달 6일 열리는 공판에서 증인신문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검찰은 특히 피해자로 지목된 이 전 대표를 상대로 이 전 기자가 구체적인 해악을 알려 공포심을 일으켰다는 점을 집중적으로 확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변호인 측은 해악을 알린 것도 아닐뿐더러 중간에 여러 사람을 거쳐 전달된 만큼 강요미수죄가 성립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반대신문에서도 증인들 진술의 신빙성을 배척하는 데 주력할 예정입니다.

[주진우 / 이동재 前 기자 측 변호인 : 증언 간 모순점이 없는지 저희가 잘 밝힐 예정입니다. 협박 내용이 전달됐다고 주장하니까 과연 어떤 내용으로 전달됐는지도….]

재판에는 지난달 광주지검 차장검사로 승진한 정진웅 전 수사팀장도 직접 출석했습니다.

수사 과정에서 한 검사장과 몸싸움을 벌여 감찰 대상에 올랐으나 조사에 응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이 한동훈 검사장을 증인으로 신청하지 않아 두 사람의 법정 대면은 이뤄지지 않을 전망입니다.

사실상 다음 재판이 이번 사건을 재구성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절차로 남게 된 만큼, 검찰과 변호인의 한 치 양보 없는 치열한 공방이 예상됩니다.

YTN 강희경[kanghk@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