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고양 지하 교회서 또 집단 감염..."백신 나와도 마스크는 써야 할 것"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고양 지하 교회서 또 집단 감염..."백신 나와도 마스크는 써야 할 것"

2020년 08월 06일 21시 3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긴 장마와 호우 속에서도 코로나19 감염의 확산세가 여전한 가운데

경기도 고양의 한 작은 교회에서 또 집단 감염 사례가 확인됐습니다.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백신이 나오더라도 마스크는 꼭 써야 할 것이라며, 예방 수칙 준수를 강조하고 있습니다.

이승훈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경기도 고양에 있는 한 작은 교회입니다.

이곳에서 또 소규모 집단 감염이 확인됐습니다.

지하층에 있는 데 환기 시설이 없었고,

교인 한 명이 가져온 도시락을 예배를 마친 14명이 나눠 먹었습니다.

[권준욱 /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 교회가 위치한 곳이 지하 1층 건물이며 따라서 창문 및 환기시설이 없었고 특별히 예배 후에 신도 등이 같이 식사모임을 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확진자 가운데는 초등학교 교직원과 학생이 포함돼

학교를 통한 지역사회 전파가 우려됩니다.

기본적인 것을 소홀했을 때 발생하는 사회적 부담의 크기가 다시 한 번 확인된 겁니다.

그래서 방역 당국은 마스크 쓰기와 거리 두기를 강조하고 있습니다.

모두가 바라는 백신이 나오더라도 '마스크 쓰기'는 계속해야 할 거라는 겁니다.

[권준욱 /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 생활방역과 관련해서 설령 안전한 백신이 충분히 확보되고 접종이 무사히 완료된다 해도 여전히 달라진 점은 없다는 것을 거듭 말씀드립니다.]

외출할 때 휴대전화를 챙기는 게 이제는 습관이 된 것처럼, 마스크도 그런 식으로 챙겨야 한다고 말합니다.

또, 코로나19로 지금처럼 달라진 삶을 당분간 오랜 시간 인정할 수밖에 없다고 방역 당국은 강조합니다.

YTN 이승훈[shoonyi@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