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앵커리포트] 전공의 파업 '현실화'...대학병원 응급실 대란 우려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앵커리포트] 전공의 파업 '현실화'...대학병원 응급실 대란 우려

2020년 08월 06일 12시 5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전공의 파업을 하루 앞두고,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대국민 담화를 발표했습니다.

의대 정원 확충이 불가피하다며 전공의 집단휴진 자제를 요청했습니다.

의료계 파업은 내일과 오는 14일 두 차례 예정돼 있습니다.

14일은 동네 병원까지 포함한 총파업이고 내일은 전공의 만인데요,

대학병원 등에서 수련하는 의사들로 교수를 도와 수술에도 참여하고, 입원 환자를 돌보는 등 역할을 하고 있는데요, 흔히 인턴이나 레지던트라고 부릅니다.

소위 수도권 빅5 병원을 포함해서 응급실과 중환자실, 수술실과 분만실 등 진료과 전공의도 파업에 참여할 예정입니다.

대한전공의협회 측은 전국 전공의 만6천여 명 가운데 절반 이상 참여를 추산하고 있습니다.

파업 이유, 정부가 오는 2022년부터 10년 동안 매년 최대 400명씩, 의대 정원을 4천 명 충원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입니다.

정부는 4백 명 가운데 3백 명을 '지역 의사 선발전형'으로 뽑아 10년 동안 의무적으로 해당 지역에서 근무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강립 / 보건복지부 차관(어제) : 지금 우리나라에서 활동하는 의사 숫자가 약 10만 명 수준입니다. OECD 평균 1천 명당 의사 수 3.5명, 우리나라가 한의사를 포함해도 1천 명당 2.4명에 불과한 현실을 감안하면 OECD 평균으로 의사 수가 확보되기 위해서는 지금보다 6만 명의 의사가 더 필요합니다.]

하지만 의료계는 여러 이유를 들어 반발하고 있습니다.

레지던트 등 수련 기간만 4년에서 5년 정도라서 실질적으로 지역 의사로 머무는 기간은 5~6년에 불과한데다,

10년이 지나고 다시 수도권으로 '유턴' 현상은 어떻게 할지, 늘어난 지역 의사가 돈 되는 비급여 진료에 몰려 의료 과잉 현상이 벌어지는 건 아닌지 등도 우려합니다.

[김진현 / 대한전공의협의회 부회장(CBS 김현정의 뉴스쇼) : 빨리 내가 10년 끝내고 서울로 가서 일을 해야겠다…. 나는 지방을 빨리 탈출해야 하겠다고 생각하게 되면 의료의 질 측면에서도 조금은 걱정이 되기는 합니다.]

결국 밥그릇 싸움 아니냐는 지적도 나옵니다.

전공의 포함 10년이라는 기간이 짧아서 문제라면 이 기간을 늘리면 되지, 정원 확충 백지화를 요구할 필요가 있느냐는 겁니다.

앞서 리얼미터가 전국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58.2%는 '의대 정원 확대에 찬성한다'고 응답하기도 했습니다.

보건의료단체 등은 정부 안에서 한 발 더 나갈 것을 주문합니다.

의대 정원에 단순히 400명을 더하는 게 아니라 특화된 교육 과정, 지역 의사가 일할 공공성을 띈 병원 지정이 필요하다는 겁니다.

[남은경 /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정책국장 : 지역의 공공 의료 기관 같은 경우 의사를 구할 수 없어서 문제가 심각합니다. 공공 의료에 종사할 의사라는 특화된 교육프로그램과 시스템을 통해서 배출하고 그렇게 배출된 의료 인력이 지역 의료, 또 의료 행정까지 총괄하는 역할을, 지역 사회 의료를 담당하는 전문가로 양성한다면….]

정부는 의대 정원 확충과 더불어 지역 의사에게 건강보험 수가가 더 많이 돌아가게 하는 복지 향상으로 유인책을 마련한다는 계획입니다.

의료계와 대화의 문을 열어두겠지만, 불법 행위에는 엄정 대응하겠다는 방침입니다.

박광렬[parkkr082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