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783명| 완치 19,771명| 사망 377명| 검사 누적 2,206,365명
산사태 공장 덮쳐...선친 묘 유실에 발 동동
Posted : 2020-08-04 21:55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중부지역 집중호우로 산사태 피해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용인에서는 선친 묘까지 유실됐다는 피해신고가 들어왔습니다.

나혜인 기자가 현장을 둘러봤습니다.

[기자]
제가 나와 있는 이곳은 경기도 용인의 한 포장재 제조 공장입니다.

지난 일요일 낮에 이곳 뒤 야산에서 산사태가 났습니다.

공장 앞에서 직원들이 사흘째 복구 작업을 하고 있는데, 중간중간 계속 비가 내리는 바람에 여전히 치우지 못한 토사가 가득합니다.

공장 안으로 한번 들어가 보겠습니다.

꼭 필요한 사무 공간과 창고만 우선 정리해놓은 상황인데, 사무실을 지나면 이렇게 모래주머니로 간신히 토사 유입을 막아놨고 그 너머에는 흙이 그대로 방치돼 있습니다.

[이종순 / 용인 산사태 공장 사장 : 토사가 내려오기 시작하니까 사람이 어떻게 할 수가 없겠더라고요. 막을 수 있다는 생각을 버려야겠더라고요. 비가 그쳐야 치울 수가 있는데 문제가 심각해요, 지금.]

사고가 난 지점입니다.

야산에서 토사가 빗물에 쓸려 내려와 3층짜리 건물을 그대로 덮친 겁니다.

뒤쪽으로 토사가 흘러내린 흔적이 고스란히 보이는데, 어디서부터 시작됐는지는 가늠하기가 어렵습니다.

건물을 보면 출입구가 부서지고 그 안으로 흙이 가득 들어찬 모습을 볼 수 있는데요.

제가 가리키는 이 부분이 1층 천장이고, 발을 딛고 서 있는 이 높이까지 흙이 들어찬 셈이니까 족히 1.5m가량은 되는 겁니다.

옆을 보면 창문도 산산조각 부서졌습니다.

사고 당시 휴일이었지만, 건물 안에는 일하거나 기숙사 생활을 하던 직원이 십수 명 있었는데요.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출입구가 부서지다 보니까 사람들은 모두 2층 창문을 통해 119에 구조됐습니다.

하마터면 큰 인명 피해로 이어질 뻔했습니다.

조금 더 위쪽으로 올라와 봤습니다.

가운데 부분이 이번 산사태로 움푹 꺼지긴 했지만 원래 이곳은 양지바른 묫자리였습니다.

봉분 6개가 있었는데, 이번 사태로 일부 무덤이 무너져 내린 겁니다.

선친을 이곳에 모셨다는 70대 노인이 사고 소식을 듣고 한달음에 달려왔지만, 유해가 어디에 묻혀 있는지, 떠내려가진 않았는지 알 수 없는 상황입니다.

[김갑중 / 경기도 용인시 원삼면 : 산사태 났다고, 와보라고 해서 와보니 여기만 멀쩡하고 저 아래만 저렇게 됐더라고. / 이렇게 봉우리가 있었는데 반이 잘려서 이렇게 남은 거야 지금….]

대민지원을 나온 군이 협력해 복구 작업을 이어가고 있지만, 계속되는 국지성 호우로 언제 끝날지는 기약이 없습니다.

사흘 동안 이곳 용인 지역에 내린 비만 300mm가 넘습니다.

지금까지 용인 산사태 현장에서 YTN 나혜인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