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598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토사 덮친 중부선, 중앙분리대 부숴 운전자 탈출
Posted : 2020-08-02 19:55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충청 지역에 집중된 호우로 토사가 중부고속도로 곳곳을 덮쳐 양방향 차량 운행이 전면 통제됐습니다.

고속도로에 갇혀 오도 가도 못하던 운전자들은 중앙분리대를 부순 뒤에야 겨우 빠져나올 수 있었습니다.

황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짙은 황톳빛으로 변한 도로 위, 차들이 옴짝달싹 못 한 채 길게 줄지어 있습니다.

부서진 중앙분리대 사이로 대형 버스가 가까스로 유턴에 성공하자 짐을 가득 싫은 트럭도 뒤를 따릅니다.

바로 앞에선 굴착기가 도로 위 흙을 퍼내느라 분주합니다.

중부고속도로 음성 휴게소 인근,

오전 7시쯤 비탈면 토사가 흘러내려 도로를 덮치는 바람에 양방향이 전면 통제됐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일죽 IC 인근까지 길게 늘어서 있던 차량에까지 추가로 토사가 덮쳐 피해는 더 커졌습니다.

나무가 뿌리째 뽑혀 도로 위로 무너져내렸는데, 차가 꼼짝하지 않자 무슨 일인지 살펴보러 나온 운전자들이 사태를 확인하고는 다시 돌아서는 모습도 고속도로 CCTV에 그대로 포착됐습니다.

[이병만 / 시청자 : 한 3시간 지나니까 차가 오더라고요. 도로공사에서…. 굴착기하고 와서 중간에 시멘트(중앙분리대)를 부숴서 유턴해서 갔어요. 고립된 상태에서 비만 안 오면 다행이라고 생각했어요. 토사가 흘러 내려올까 봐….]

도로공사는 긴급히 복구반을 투입해 흘러내린 토사를 치우는 등 복구작업을 벌였지만 계속되는 호우로 난항을 겪었습니다.

YTN 황혜경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